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해피투게더' 워너원, 정산받은 후 가장 하고 싶은 일은?

최종수정 2017.08.18 07:51 기사입력 2017.08.18 07:51

댓글쓰기

그룹 워너원/사진=KBS2 해피투게더

그룹 워너원/사진=KBS2 해피투게더



그룹 워너원이 정산되면 가장 먼저 하고 싶은 일을 고백했다.
17일 방송된 KBS2 예능 프로그램 ‘해피투게더’에 워너원이 출연해 소속사에서 정산받은 후 가장 하고 싶은 일을 말했다.

현재 광고계의 블루칩으로 떠오른 워너원은 “통장에 입금되면 가장 하고 싶은 일”을 묻는 MC들의 질문에 다양한 답변을 냈다.

이날 강다니엘은 “서울에 집을 사고 싶다”며 “어머니가 부산에 계시는데 서울로 모셔오고 싶다”고 답해 MC들을 감동케 했다. 윤지성은 “백화점 가서 ‘엄마 이런 거 가격 보지 말고 사’ 말고”라며 태연한 표정을 지으며 “그냥 사, 사”라고 말하고 싶다고 했다.
또 박지훈은 “어머니랑 여행을 가고 싶다”며 “이사도 하고 싶고, 외식도 하고 싶고”라며 부모님을 먼저 생각하는 속마음을 드러냈다. 황민현은 “통장은 바로 부모님께 드릴 것”이라며 “운전을 하고 싶은데, 운전할 기회도 없고. 차를 사고 싶긴 한데”라고 말했다.

이에 MC들은 “다들 어머니 얘기하시는데”, “통장은 드리고 차를 사고 싶으면...”, “토크 흐름이 자꾸 옆으로 샌다”고 말해 현장을 웃음바다로 만들었다.

아시아경제 티잼 문수빈 기자 soobin_222@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