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저유가 희비]정유사 실적 악화에도 풀가동…"정제마진 최고점"

최종수정 2017.07.15 10:00 기사입력 2017.07.15 10:00

댓글쓰기

유가급락 탓에 2분기 실적은 주춤 "일시적인 현상"
저유가로 석유제품 수요 급증하자 정제마진 올해 최고점
3분기부턴 실적도 회복 될 것


SK이노베이션 울산 공장 전경

SK이노베이션 울산 공장 전경


[아시아경제 심나영 기자]폭염경보가 내린 지난 12일 SK이노베이션 울산공장 수출 부두. 3부두에 접안한 홍콩 국적의 '타이거스프링(TigerSpring)'호가 벤젠 6000t을 싣고 있었다. 오후 3시 밖의 기온은 이미 33도까지 치솟았다. 얼음조끼를 챙겨 입은 채 수출부두를 지키고 있던 이동환 선임대리(53)는 "오늘만 대형부두 다섯 곳에서 수출 선박 기름을 싣고 있다"며 "부두가 쉴 틈이 없다"고 말했다.
저유가와 2분기 실적악화에도 국내 정유사 공장들은 풀가동 중이다. 일부 정기보수 설비를 제외한 정제설비 가동률은 최대치를 기록하고 있다. 각 정유사들의 부두마다 원유수입선, 석유수출선이 줄지어 드나든다. 이런 풍경의 배경엔 정제마진이 있다. 정제마진은 휘발유나 경유와 같은 석유제품 가격에서 원유·유통 가격 등을 뺀 이익으로, 중요한 수익지표 중 하나다. 이 정제마진이 7월 첫 주 올해 최대치인 배럴당 7달러(싱가포르 복합마진 기준)를 찍었다.

정제마진이 오른 이유는 세계적으로 석유제품 소비가 늘어난 덕분이다. 정유업계 관계자는 "우리나라, 미국과 중국 정유사들의 현재 가동률은 추가 확대가 어려울 정도로 최고점 수준"이라며 "산업경기가 회복돼 경유 수요가 늘었고 휘발유 드라이빙 시즌까지 맞물렸다"고 설명했다. 저유가 상황에서 석유제품 수요가 증가하면 원유 가격이 떨어지는 속도보다 휘발유나 경유 가격이 하락하는 속도가 느리다. 이 차이 때문에 정제마진이 오르는 것이다.

사실 정유사들의 2분기 실적은 썩 좋지 않다. 1분기 영업이익 1조 43억원을 올렸던 SK이노베이션만 해도 2분기 예상영업이익은 6400억원에 그친다. GS칼텍스 역시 1분기보다 22% 줄어든 4533억원 정도로 예상된다. 에쓰오일도 15% 떨어진 2721억원, 현대오일뱅크는 60% 이상 감소된 1400억원에 그칠 것으로 보인다.
실적 악화는 갑작스런 저유가 탓이다. 국내정유사들이 가장 많이 수입하는 두바이유는 2분기에 배럴당 10달러 이상(4월 2주 배럴당 54.2달러→ 6월 3주 44.7달러) 급감했다. 두세달 전 비싼 값으로 산 원유를 정제해 석유 제품을 만들었지만 국제 가격 흐름에 따라 가격이 내려가는 '래깅효과'가 실적에 악영향을 미쳤다. 업계 관계자는 "2분기 실적 부진은 일시적인 현상일 뿐, 저유가 국면은 정유업계에 긍정적"이라며 "3분기부터 실적이 다시 좋아질 것"이라고 말했다.


심나영 기자 sny@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