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웃돈만 9억..서초 아파트의 수상한 호가

최종수정 2017.06.13 11:20 기사입력 2017.06.13 11:20

댓글쓰기

분양가 13억7700만원짜리 '아크로리버뷰' 인터넷포털에 22억7000만원으로 매매등록

서울의 한 아파트 단지 전경

서울의 한 아파트 단지 전경


[아시아경제 최대열 기자]서울 강남권 아파트 분양권에 수억원에 달하는 웃돈이 붙어 거래되면서 시장과열에 대한 우려가 커지고 있다. 일부 매물은 기존 시세의 몇 배에 달하는 웃돈을 불러 투기를 조장한다는 지적도 나온다. 정부가 부동산투기를 없애겠다는 점을 분명히 밝히며 대대적 단속에 나선 만큼 시장이 어떻게 반응할지 주목된다.
13일 부동산업계에 따르면 최근 인터넷 포털사이트에 '아크로리버뷰' 전용면적 78㎡형짜리 아파트 분양권이 22억7000만원에 올라왔다. 지난해 9월 분양한 이 아파트의 분양가는 13억7700만원으로 웃돈만 9억원에 육박했다.

전매제한기간(6개월)이 끝난 지난 4월부터 분양권 거래가 이뤄졌는데 같은 평형대 실거래가가 14억원대 초중반인 점을 견줘보면 이례적이다. 인근 중개업소 관계자는 "일반적으로 같은 지역 내 중개업소간 매물을 공유하는 경우가 많은데 이번 건은 그런 건 아니다"면서 "현재 웃돈 시세가 1억원 안쪽인데, 호가(呼價)가 너무 높게 책정돼 있다"고 말했다.

'수상한' 호가지만 통상적으로 아파트값이 가장 비싼 가격을 좇는 경향이 강한 점을 감안하면 마냥 지나쳐 볼 수만은 없다는 지적이 나온다. 특히 최근 들어 서울 강남권 재건축단지 등 일부 지역을 중심으로 집값이 급등하는 등 과열양상이 뚜렷해지면서 분양권 거래시장 역시 단기 시세차익을 노린 투기수요가 적잖이 낀 것으로 업계에서는 보고 있다.
지난해 7월 분양한 서울 동작구 흑석동의 아크로리버하임 아파트 전용 84㎡형의 분양가는 6억원 초반대였는데 최근 분양가 시세는 10억원 안팎으로 웃돈만 4억원에 달했다. 마찬가지로 지난해 분양한 강남구 개포동의 래미안 블레스티지나 디에이치아너힐즈의 경우 평형별로 웃돈이 1억원 초중반대에서 형성돼 거래가 이뤄지고 있다.

개포동 한 중개업소 관계자는 "앞으로 분양하는 단지는 입주 때까지 전매가 금지된 데다 대출조건이 까다로워 기존에 공급한 단지의 분양권을 찾는 사람이 많은 편"이라며 "부동산대책이 나오면서 다소 심리를 가라앉았지만 웃돈이 갑자기 낮아지는 일은 없을 것"이라고 말했다.

분양권 거래가 급증하는 가운데 정부가 투기수요를 근절키 위해 대책을 검토하고 나서면서 시장도 예의주시하고 있다. 서울부동산정보광장에 따르면 이번 달 들어 전일까지 분양권(조합원 입주권 포함) 거래건수는 553건으로 하루 평균 79건에 달하는 것으로 집계됐다. 역대 최고치를 기록했던 지난달(일평균 77.3건)보다 많은 수준이다.

국토교통부 관계자는 "일부지역에서 급격히 가격이 오르는 건 투자목적 수요가 과도하게 몰린데 따른 결과라는 점을 인식하고 있다"면서 "과열우려가 해소될 때까지 해당 시장에서 일어나는 투기적 거래정도를 가늠해볼 계획"이라고 말했다.


최대열 기자 dychoi@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