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매체를 보는 60가지 새로운 방법

최종수정 2017.06.06 12:48 기사입력 2017.06.06 12:48

댓글쓰기

대구미술관 ‘매체연구 긴장과 이완’ 展
권오상, 정희승 등 여덟 작가 60점 소개

권오상, Relief 12, 2016, Print on wood, Varnish, 126x160x5.4cm(위)/ 백승우, Utopia #032, 2011, Digital print, 219x38x(11)cm, 219x48x(2)cm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김세영 기자] 대구미술관은 6일부터 9월 10일까지 ‘매체연구-긴장과 이완’ 전을 연다.

대구미술관은 오늘날 매체의 현재와 그 양상을 살펴보고, 현대미술에 대한 이해를 넓히고자 한다. 전시는 권오상, 박정혜, 백승우, 백현진, 안지산, 정희승, 조재영, 최성록 등 여덟 명의 작가가 참여해 매체에 관한 탐구·제작한 작품 60점을 공개한다. 전시는 대구미술관 2, 3전시장에서 만날 수 있다.
‘매체연구’는 ‘변형과 구축’, ‘침잠과 탐구’, ‘변주와 놀이’ 세 개 부분으로 나눠 매체를 다루는 다양한 방식을 살펴본다.

먼저 ‘변형과 구축’은 회화, 사진, 조각 등 매체가 가진 전통적 속성에서 벗어나 그 특성을 변형하고 새롭게 구축한 작가 권오상, 백승우, 조재영의 작업을 보여준다. 권오상은 사진을 이용한 가벼운 조각을 제작하는 등 조각에 대한 다양한 연구를 지속했다. ‘릴리프(Relief)’ 시리즈는 잡지에서 발췌한 이미지를 확대해 제작한 것으로 평면적 부피감을 보여준다.

정희승_Untitled, 2014, Archival pigment print, 156x225cm(왼쪽) / 백현진, 붉은 끼, 2015, Oil, colored pencil on canvas, 180 x 150cm

썝蹂몃낫湲 븘씠肄
‘침잠과 탐구’에서는 이미지 안팎에서 매체의 특성을 깊숙하게 파고드는 박정혜, 안지산, 정희승 작업을 소개한다. 정희승은 기계적인 이미지로 인물의 내면을 표현해왔다. 사진 표면에 드러나지 않는 잠재적 상황과 이미지 배후에 감춰진 존재에 주목한다. 사진의 객관성에서 벗어나 가능성으로서의 사진을 모색한다.

‘변주와 놀이’에서는 매체의 요소들을 조합하고 유희하는 백현진, 최성록의 작업을 보여준다. 백현진의 회화는 무심하거나 즉흥적인 행위의 결과물이다. 재현이 아닌 경험이나 오감을 통해 지각개념을 시각화한다. 화가이자, 가수, 배우 등 다양한 영역에서 활동하는 작가는 12일 오후 5시 전시 개막식에서 ‘청소와 통곡’ 퍼포먼스를 보여줄 예정이다.

전시를 기획한 최지아 큐레이터는 “이 시대에 매체의 현대성과 그 양상을 확인하며 오늘의 현대미술을 진단하고자 기획됐다”면서 “회화, 조각, 설치, 사진, 미디어아트 등 총 60점의 작품들을 통해 매체에 대한 작가들의 새로운 인식과 접근을 살펴보고자 했다”고 전했다.


김세영 기자 ksy1236@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함께 본 뉴스

새로보기

포토갤러리

  • [포토] 화사, 뭘 입어도 '핫' [포토] 제시 '강렬한 카리스마' [포토] 현아 '명품 각선미'

    #국내핫이슈

  • [포토] 나연 '깜찍한 여신미모' [포토] 선미 '도발적인 눈빛' [포토] 카리나 '치명적 미소'

    #연예가화제

  • [포토] 차예련 '우월한 길이' [포토] 노제 '인형같은 미모' [포토] 고현정 '독보적인 아름다움'

    #스타화보

  • [포토] 클라라 '요염한 자태' [포토] 홍수아 '파격 보디 프로필' [포토] 제시 '시선집중 몸매'

    #몸매종결자

  • [포토] 킴 카다시안 '넘사벽 카리스마' [포토] 킴 카다시안 '파격적 패션' [포토] 킴 카다시안 '매혹적인 비키니'

    #해외스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많이 본 뉴스
!가장 많이 읽힌 뉴스를 제공합니다. 집계 기준에 따라 최대 3일 전 기사까지 제공될 수 있습니다.

추천 연재

한눈에 보는 뉴스&트렌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