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H&B스토어 확장에 중소 화장품株 상승

최종수정 2017.05.19 11:12 기사입력 2017.05.19 11:12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임혜선 기자]거리마다 헬스앤뷰티(H&B)스토어가 빠르게 늘면서 특화된 유통 채널을 찾지 못하던 중소 화장품브랜드가 수혜를 볼 것이라는 기대가 커지고 있다.

19일 한국거래소에 따르면 MP한강 주가는 지난 2월8일 스팩과 합병 상장한 이후로 67%가량 올랐다. MPK그룹 자회사인 한강인터트레이드는 키스미, 캔메이크, BCL, 베르사유의 장미, 세일러문 등 해외 유명 메이크업 브랜드에 대한 국내 독점공급 유통하는 기업이다.

H&B스토어에서 인기 있는 품목 가운데 하나는 색조화장품이다. 색조화장품 전문업체 클리오 주가도 35% 넘게 상승했다.

이들 기업의 주가가 우상향 흐름을 보이는 것은 H&B스토어 외형 확장 덕분이다.
H&B스토어는 의약품, 화장품, 건강보조식품, 생활용품, 미용제품 등 다양한 품목을 한 곳에서 판매하는 유통채널이다. 매장 안의 콘텐츠는 각각의 브랜드가 입점해 채운다. H&B스토어의 성장은 곧 이 곳에서 판매 중인 브랜드의 실적과 직결된다.

주요 H&B스토어인 올리브영, 왓슨스코리아, 롭스 등이 매장 수를 2014년부터 연평균 30%씩 공격적으로 확장하고 있다. 한강인터트레이드와 클리오 등 중소형 화장품기업들의 주요 유통망은 H&B스토어다. H&B시장은 해마다 30~40% 신장세를 유지하고 있다. 2013년 6320억원이었던 H&B시장 규모는 지난해 1조2000억원으로 수직 상승했다. 올리브영, 왓슨스, 롭스 등의 점포 수는 473개에서 1008개로 2배 넘게 증가했다. 화장품 시장에서는 H&B 시장 규모가 향후 5년내 3조원을 돌파할 것으로 보고 있다.
가격대비 성능(가성비)로 무장한 색조 중심 브랜드를 운영하고 있다는 점도 긍정적으로 작용했다. H&B스토어 색조 카테고리 부문 점유율은 2016년 25%로 7%포인트 증가하며 1위를 기록하고 있다.

이를 반영하듯 한강인터트레이드는 올 1분기 매출 151억원, 영업이익29억원을 기록했다. 각각 42%, 6% 증가했다. 클리오 역시 1분기 매출액은 전년 동기 대비 31% 증가한 2527억원, 영업이익은 21% 늘어난 311억원을 기록했다.

박종대 하나금융투자 연구원은 "H&B스토어 시장 확대 가능성과 성장 여력은 상당히 크다고 보고 있어 수혜종목도 늘어날 것"이라고 설명했다.

임혜선 기자 lhsro@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지금 쓰는 번호 좋은 번호일까?

※아시아경제 숫자 운세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