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현대차 내부제보 32건 가운데 17건 리콜·무상수리..나머지도 조사中

최종수정 2017.05.12 11:17 기사입력 2017.05.12 11:17

댓글쓰기

현대기아차 양재사옥

현대기아차 양재사옥


[아시아경제 최대열 기자]차량관리당국의 제작결함시정(리콜) 처분에 현대차 가 받아들이겠다는 입장을 밝히면서 내부제보로 알려진 제작결함 32건 가운데 17건이 이미 리콜됐거나 향후 리콜ㆍ무상수리에 들어갈 전망이다. 정부는 다른 결함에 대해서도 조사를 진행하는 한편 지속적으로 모니터링하겠다고 밝혔다.

12일 국토교통부에 따르면 이날 아반떼 진공파이프 손상 건을 포함해 5건에 대해 리콜명령을 내리는 한편 유니버스 클러치 부스터 고정볼트 손상 등 9건에 대해서는 공개 무상수리를 권고했다.

공개 무상수리는 안전운행에 지장을 주는 제작결함에 해당하진 않으나 소비자 보호를 위한 조치다. 결함 사실이 알려지기 전 차량 보유자가 자비를 들여 수리했다면 리콜의 경우 비용을 보전해주지만 무상수리는 해당하지 않는 차이가 있다. 아반떼·스타렉스·제네시스·모닝 등 현대기아차의 주력차종은 물론 7곳 DCT·R엔진 등 주력부품이 무상수리 대상에 포함됐다.

앞서 지난해 싼타페 조수석 승객 미감지건이나 엑시언트 덤프 프로펠러셔프트 손상, 올 들어 세타2엔진 소착 결함건에 대해서는 모두 제작사가 자발적 리콜조치를 내렸다. 세타2엔진은 그랜저ㆍ쏘나타 등 현대기아차 주력차종에 쓰이는 엔진으로 리콜대상에 포함된 17만여대는 최근 5년간 단일 리콜사안으로는 세번째로 큰 규모다.

국토부는 현대차 전 직원의 제보 가운데 나머지 사안에 대해서도 면밀히 들여다보겠다고 밝혔다. 쏘렌토 에어백 클락스프링 경고등 점등, 제네시스ㆍ봉고 ECU 불량 건에 대해서는 추가 조사를 거쳐 리콜 여부를 결정할 계획이다. 이밖에 LF쏘나타 도어래치 작동불량 등 12건에 대해서는 지속적으로 모니터링할 방침이다.
국토부 관계자는 "나머지 13건에 대해서는 아직 사고사례나 신고가 접수된 건 없으나 제보문건에서 문제가 있다고 언급됐다"면서 "국내외 리콜사례나 향후 신고여부 등을 확인해 안전운행에 지장을 주는지를 살펴볼 계획"이라고 말했다.


최대열 기자 dychoi@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지금 쓰는 번호 좋은 번호일까?

※아시아경제 숫자 운세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