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유승민 "이번 선거 뚜껑 열어봐야…아직 시간 있다"

최종수정 2018.04.03 16:13 기사입력 2017.04.29 11:17

댓글쓰기

"안보 한 목소리 내야…1·3번에 안보 맡길 수 없어"
대선 완주 의지 재차 피력…탈당 관련해선 말 아껴

유승민 바른정당 대선 후보

[아시아경제 이민찬 기자] 유승민 바른정당 대선후보는 29일 "이번 선거는 뚜껑을 열어봐야 안다"고 말했다. 최근 바른정당 소속 국회의원과 광역·기초의원 일부가 탈당하는 등 어려움을 겪고 있지만, 대선 완주 의지를 분명히 하며 지지층 결집에 나서고 있는 것이다.

유 후보는 이날 오전 경남 사천종합운동장에서 열린 한국노총서부지부 근로자체육대회 유세를 마치고 기자들과 만나 "이번 선거만큼 표심이 많이 널뛰기한 선거도 없었다"면서 이 같이 말했다. 이어 "최근 나름대로 많은 변화가 있다"며 "TV토론이나 유세를 보며 마음을 아직 정하지 못한 분들한테 제가 충분히 이렇게 호소 드리고 지지를 고할 시간이 아직 있다"고 덧붙였다.
유 후보는 북한의 미사일 발사에 대해 "지금 굉장히 주목해서 봐야할 것은 (북한의) 6차 핵실험"이라며 "지금 미·중 관계를 보면 중국도 이제 더는 북한 편을 들기가 곤란한 상황 아닌가 싶고, 시진핑 중국 주석이 트럼프 대통령을 만난 이후 중국에서 나오는 메시지를 보면 분명히 변화가 있다"고 강조했다.

그는 최근 북한 핵시설에 대한 외과수술식 정밀타격에 대한 중국 관영 매체들의 입장 변화를 언급, "이럴 때 한국하고 미국이 중국을 잘 설득해서 제재와 압박을 강력하게 하면 김정은과 북한을 움직이는 자들의 마음을 돌려놓을 수 있다고 생각한다"면서 "그 때가 되면 대화를 하는 것"이라고 말했다.

유 후보는 더불어민주당이 북한에 대한 강력한 메시지를 내놓은데 대해 "안보에 대해서는 한 목소리를 내면 좋겠다"고 평가했다. 그러면서도 "그 분들은 과거 햇볕정책, 대북송금, 한미동맹 등 여러 가지를 보면 안보를 맡길 수 없다"며 "국민들께서 안보가 정말 이렇게 심각한 이 시기에 1번, 3번 후보한테는 안보를 맡길 수 없다, 아직 투표를 안했으니까 결정할 수 있다고 생각한다"고 설명했다.
한편 유 후보는 이은재 의원과 일부 광역·기초의원들의 탈당에 대한 질문에는 말을 아꼈다.



이민찬 기자 leemin@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이민찬 기자 leemin@asiae.co.kr
<ⓒ아시아 대표 석간 '아시아경제' (www.newsva.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