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서울로7017과 함께 서울의 역사와 야경 즐기세요"

최종수정 2017.04.26 11:15 기사입력 2017.04.26 11:15

댓글쓰기

서울로7017 도보관광 프로그램 코스 시작 지점인 문화역서울284 전경. 사진제공=서울시

서울로7017 도보관광 프로그램 코스 시작 지점인 문화역서울284 전경. 사진제공=서울시


[아시아경제 김민영 기자]서울시가 다음 달 20일 정식 개장하는 '서울로 7017'과 인근 명소들을 엮은 도보관광 프로그램을 개발했다고 26일 밝혔다. 이 도보관광 프로그램은 '서울로 7017' 개장일인 다음 달 20일부터 무료로 참여할 수 있다.

역사, 건축, 야경 등 3개 테마로 구성돼 있다. 각 코스별 거리는 2.0~2.9km이며 2시간에서 2시간 30분 정도 소요된다. 우선 ‘한양에서 서울로(2.6km)’라고 이름 붙인 역사 도보관광은 문화역서울284-서울로-세브란스병원-한양도성-백범광장-회현역 코스다. 건축을 테마로 한 ‘서울로 건축기행(2.9km)’은 도심 속에 숨어있는 근현대 공간을 탐방할 수 있다. 문화역서울284을 출발해 서울로-손기정기념관-약현성당-성요셉아파트-충정각으로 따라가면 된다. 서울로 인근 관광지의 야경을 보려면 ‘서울로 야행’길을 나서면 된다. 서울로-남대문교회-한양도성-백범광장-숭례문 약 2km를 걸으며 서울의 야경을 만끽할 수 있다.

외국인 관광객들도 서울로 도보관광 프로그램을 즐길 수 있다. 전문교육을 받은 200여명의 서울시 문화관광해설사가 동행해 4개 국어(한국어, 영어, 일본어, 중국어)로 해설도 해준다.

무심코 지나쳤던 서울의 장소와 골목마다 담겨있는 숨은 이야기를 들을 수 있어 많은 관광객이 찾을 것으로 시는 기대하고 있다.

이 프로그램은 하루 3차례(오전 10시?오후 2시?오후 6시) 운영된다. 그룹당 최대 10명까지 선착순 예약을 받는다. 예약은 서울관광 홈페이지나 서울도보관광 홈페이지에서 할 수 있다. 첫 사전예약은 다음 달 15일부터 할 수 있다.
김민영 기자 mykim@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지금 쓰는 번호 좋은 번호일까?

※아시아경제 숫자 운세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