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새롭게 태어나는 '소월로'…더 걷기 편해진다

최종수정 2017.04.26 06:00 기사입력 2017.04.26 06:00

댓글쓰기

보도 폭 늘려…교통약자 위해 횡단보도 턱 낮추고, 점자블록 정비

소월로 위치도 (사진=서울시 제공)

소월로 위치도 (사진=서울시 제공)


[아시아경제 금보령 기자] 남산공원과 서울로 7017을 연결하는 소월로가 새롭게 태어난다.

서울시는 '서울로 7017 보행특구' 사업의 일환으로 소월로 남산입구(남대문시장4길 입구~도동삼거리) 350m 구간의 보행환경을 개선한다고 26일 밝혔다.

우선 소월로 보도 폭이 늘어난다. 현재 최소 2.1m~최대 4.3m 정도인 보도 폭은 개선공사를 통해 최소 3.8m~최대 5m까지 확보된다. 남산방향은 1개 차로를 조정해 보도를 확장하고, 버스정류소가 있는 도동삼거리 구간은 기존 2차로를 유지해 버스 정차로 인한 차량정체를 예방했다. 숭례문 방향의 하행차선은 2차로를 그대로 운영하면서 교통 흐름에 지장이 없도록 조치했다.

투수블록을 활용한 보도 재포장도 이뤄진다. 소월로는 포장재가 약 15년 이상 돼 노후한데다 부분 파손으로 정비가 시급한 곳이다. 이에 시는 서울로 7017·퇴계로 색상패턴인 회색 계열의 투수블록을 적용해 보행특구 내 통일성을 가진다.

또 교통약자의 이동이 편리하도록 횡단보도 턱을 낮추고, 보도 끝 부분에 있는 시각장애인 점자블록을 정비한다.
시는 올해 초 소월로 보행환경개선 계획을 마련해 설계를 시행했고, 서울지방경찰청의 교통안전시설 심의를 이번 달에 완료했다. 공사는 27일 시작된다.

공사는 차량 정체 및 보행에 지장이 없도록 하고 공사 기간을 단축하기 위해 주로 야간시간대인 오전 12시부터 6시 사이에 시행한다.

윤준병 시 도시교통본부장은 "소월로의 보행환경개선 사업이 완료되면 다음 달 개장하는 서울로 7017과 남산공원이 연결돼 도심 어느 곳에서나 남산공원을 쉽게 방문할 수 있게 된다"고 말했다.

금보령 기자 gold@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지금 쓰는 번호 좋은 번호일까?

※아시아경제 숫자 운세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