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박원순式 도시살리기]용산 '해방촌' 부활… 5년간 100억원 투입

최종수정 2017.04.20 09:36 기사입력 2017.04.20 09:00

댓글쓰기

용산구 용산2가동 해방촌 전경 / 서울시

용산구 용산2가동 해방촌 전경 / 서울시


[아시아경제 배경환 기자] 해방 후 월남한 이북주민이 거주하며 형성된 서울 용산 해방촌에 맞춤형 주거정비사업이 추진된다. 역사만큼 다양한 마을지원이 풍부하다는 판단에 따른 것으로 창의공간 조성, 탐방프로그램 활성화 등 핵심콘텐츠 사업이 계획됐다. 서울시는 물론 정부까지 나서 사업비를 지원, 5년간 중장기 개발에 이뤄진다.

서울시는 19일 제7차 도시계획위원회를 개최해 용산구 용산2가동 해방촌(33만2472㎡)에 대한 도시재생시범사업 도시재생활성화계획안을 원안가결했다고 20일 밝혔다.

해방촌은 월남한 이북주민들이 자리잡은 마을로 지난 70년간 서민들의 애환과 삶의 자취를 간직한 곳이다. 특히 1970~1980년대 니트산업 번성과 저렴한 임대료 등으로 1990년대초에는 인구수만 2만명이 넘을 정도로 번성을 누렸다. 하지만 이후 지역산업 쇠퇴와 노후한 주거환경에 따른 인구유출과 지역상권 침체로 장기간 방치됐다.

이에 서울시는 새로운 주거지 재생모델 정립·확산을 위해 2015년 3월 해방촌 지역을 '서울형 도시재생 선도지역'으로 선정하고 이번 심의로 해방촌 특성을 고려한 맞춤형 도시재생사업 추진을 결정했다.

주민의견 수렴과 국토교통부 심사를 통해 마련된 도시재생사업은 3개 핵심콘텐츠(지역 공동체문화 활성화 기반 조성·창의공간 조성 및 탐방프로그램 활성화·녹색디자인 환경 조성 및 취약지역 정비), 8개 단위사업(주민역량강화 지원·신흥시장 활성화·녹색마을만들기 지원 등)으로 2016년부터 2020년까지 5년간 총 100억원이 투입된다. 서울시와 정부가 50%씩 부담하는 방식이다.
마중물 사업 외에도 하수관로 유지관리, 공중선 정비, 주택가 공동주차장 건설(복합화) 등 11개 연계사업(협력사업)을 발굴해 총 71억원의 예산이 추가 투입될 계획이다.

국승열 서울시 주거재생과장은 "도시재생활성화계획이 확정되기까지 해방촌 지역 주민들의 많은 관심과 적극적 참여가 있어 가능했던 만큼, 이후 도시재생사업 추진에 있어서도 지역주민과 마을이 함께 성장하는 서울시 주거지 재생의 모범모델이 될 것으로 기대한다"며 "서울시는 국토교통부 및 자치구와 지속적으로 협력해 도시재생사업의 원활한 추진과 자생력 기반 마련 및 공동체 활성화를 위한 지원을 최대한 아끼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배경환 기자 khbae@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지금 쓰는 번호 좋은 번호일까?

※아시아경제 숫자 운세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