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다음달부터 용산~대전 구간에도 ITX-청춘 운행

최종수정 2017.04.20 09:00 기사입력 2017.04.20 09:00

댓글쓰기

신도림·노량진역도 정차…하루 12회 운행
용산~대전 1만5700원

다음달부터 용산~대전 구간에도 ITX-청춘 운행

[아시아경제 주상돈 기자] 한국철도공사(코레일)는 다음달 1일부터 경부선 용산~대전 구간에 ITX-청춘을 운행한다고 20일 밝혔다.

열차는 주중 기준 하루 12회 운행(편도 6회)된다. 용산역에서 대전역까지 평균 운행시간은 1시간55분이다. 이 열차는 노량진과 신도림, 수원, 평택, 천안, 조치원에 정차한다.

운임은 새마을호와 동일하게 책정돼 용산~천안 9000원, 용산~대전 1만5700원이다.

코레일 관계자는 "그동안 용산~대전은 일반열차 이용객이 가장 많은 구간으로 좌석이 매진되는 경우가 많아 이용에 어려움이 있었다"며 "ITX-청춘 경부선 운행이 시작되면 일반열차 총 공급 좌석 수는 기존 11만544석에서 11만4660석으로 4116석 늘어나 열차 이용이 한층 편리해질 것"이라고 말했다.

코레일은 '봄 여행주간(4월29일~5월14일)과 '가정의 달 특별교통 대책기간(5월3~7일)에 맞춰 경부선 ITX-청춘이 운행될 수 있도록 사업계획변경 절차를 진행 중이다.
주상돈 기자 don@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지금 쓰는 번호 좋은 번호일까?

※아시아경제 숫자 운세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