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간편식 삼시세끼③]"부끄럽지 않은 한끼" 편의점 성장동력 된 도시락

최종수정 2017.03.27 08:41 기사입력 2017.03.27 07:30

매출 폭발적 증가…메뉴 개발, 프로모션 박차

편의점 간편식을 주제로 하는 예능 프로그램 '편의점을 털어라'(사진=tvN 홈페이지)

AD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오종탁 기자] '남도떡갈비도시락' '김치짜글이도시락' '육해공(肉海空) 도시락'
최근 일주일 새 출시된 편의점 도시락들이다. 하루가 멀다 하고 신제품이 쏟아지는 것은 편의점 도시락의 인기를 방증한다. 어느덧 '간편식=편의점 도시락'으로 인식하는 소비자들이 많아졌다.

27일 유통업계에 따르면 편의점 도시락은 주요 고객인 20, 30대는 물론 전 세대에 걸쳐 꾸준히 선택을 받으며 두 배 이상의 매출 신장률을 기록하고 있다.

지난해 GS25에서 도시락은 1년 전보다 3배 가까이 더 많이 팔렸다. 2014년 43.8%였던 도시락 매출 신장률은 2015년 58.9%, 지난해 176.9%로 뛰었다. 같은 기간 CU에서도 도시락 매출은 10.2%, 65.8%, 168.3% 늘며 호조를 나타냈다. 아울러 세븐일레븐, 미니스톱에서 지난해 도시락 매출은 전년 동기 대비 각각 152.1% 증가했다.
2014년 2000억원 수준에 불과했던 편의점 도시락 시장 규모는 지난해 5000억원을 넘긴 것으로 추산된다. 편의점 도시락의 인기에 대해 업계 관계자는 "최근 급증하는 1인 가구가 자주 찾는 상품이 바로 편의점 도시락"이라며 "경기 침체 장기화로 알뜰 소비문화가 확대되고, 빠르고 간편함을 추구하는 라이프스타일이 전 세대에서 나타나는 점도 도시락 매출 증가에 영향을 미쳤다"고 분석했다. 이 관계자는 "가성비(가격 대비 성능)와 함께 각 편의점들의 품질 업그레이드도 인기의 또다른 이유라고 본다"며 "도시락을 찾는 고객이 날로 많아지면서 업계에서 가성비 높은 집밥 콘셉트의 다양한 상품들을 선보이는 추세"라고 전했다.

CU '육해공' 도시락(사진=CU)

썝蹂몃낫湲 븘씠肄

CU는 특히 봄의 시작, 개학 등으로 편의점 도시락 수요가 몰리는 이달 한 달 간 도시락을 비롯해 주먹밥, 샌드위치 등 간편식 카테고리 신상품 출시를 기존 주 1회에서 2회로 확대하고 출시 예정 상품 수 역시 평소보다 50% 이상 늘렸다. 특히 전체 신상품의 4분의1을 차지하는 도시락은 남녀노소 다양한 고객층을 겨냥해 주요 메뉴를 타깃별로 보다 차별화하는 데 초점을 맞췄다.

이런 가운데 '눈물 젖은 빵'에 비견됐던 편의점 도시락은 최근 간단하면서도 맛있게 한끼를 해결하는 메뉴로 부상했다. 직장인 나모(33·남)씨는 "사실 아직까지 혼자 편의점에 가서 도시락 등 간편식을 사먹기가 자연스럽진 않다"며 "그래도 4000원 안팎의 저렴한 가격과 다양하고 맛있어진 구성에 과거보다 찾는 빈도가 늘어난 건 사실"이라고 전했다. CU 관계자는 "소비자들이 식당 음식 부럽지 않은 든든한 한 끼를 즐길 수 있도록 메뉴 개발, 프로모션 등에 앞으로도 박차를 가할 것"이라고 밝혔다.

오종탁 기자 tak@asiae.co.kr
AD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포토갤러리

  • [포토] 강민경 '하와이에서 공개한 근황' [포토] 클라라 '완벽한 S라인' [포토] 현아 '왜 이렇게 힙해?'

    #국내핫이슈

  • [포토] 안유진 '상큼 비주얼' [포토] 한소희 '독보적인 분위기' [포토] 이하이 '또렷한 이목구비'

    #연예가화제

  • [포토] 여자아이들 우기 '도발적 뒤태' [포토] 서현 '막내의 반전 성숙미' [포토] 엄정화 '명불허전 댄싱퀸'

    #스타화보

  • [포토] '발리댁' 가희, 탄탄한 복근 [포토] 강지영 '반전 뒤태' [포토] 지민 '크롭티의 정석'

    #몸매종결자

  • [포토] 킴 카다시안 '완벽한 건강미' [포토] 킴 카다시안 '넘사벽 카리스마' [포토] 킴 카다시안 '파격적 패션'

    #해외스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많이 본 뉴스 !가장 많이 읽힌 뉴스를 제공합니다. 집계 기준에 따라 최대 3일 전 기사까지 제공될 수 있습니다.

한눈에 보는 뉴스&트렌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