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軍-롯데, 사드부지 교환계약…롯데, 中 보복 '초읽기'

최종수정 2017.02.28 11:03 기사입력 2017.02.28 10:47

댓글쓰기

국방부, 롯데상사 오늘 사드부지 교환계약 체결…사드 배치 급물살
中 매체 십자포화…불매운동 부추겨
사면초가 롯데 "정부의 기업 보호 기대"

롯데마트 중국 선영점

롯데마트 중국 선영점


[아시아경제 양낙규 기자, 지연진 기자]한ㆍ미의 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THAADㆍ사드) 부지가 확정되면서 중국의 경제보복이 가시화할 것이라는 우려가 커지고 있다. 특히 사드 부지를 직접 제공한 롯데는 중국에서 불매운동에 직면할 위기에 처했다.

국방부와 롯데상사는 28일 사드 부지 교환계약을 체결했다. 이에 따라 군은 남양주 군용지(20만㎡)중 6만7000㎡을 롯데상사에 넘길 예정이다. 국방부와 롯데는 지난해 11월 경북 성주군 초전면에 있는 롯데스카이힐성주CC(성주골프장)와 경기도 남양주시에 있는 군(軍) 용지를 교환하기로 합의한 바 있다. 롯데상사는 남양주 군용지의 감정평가액이 실제로는 1000억원이 넘지 않는다는 점과 중국의 경제보복에 따른 피해액을 감안해 남양주 군용지의 절반에 해당하는 10만㎡ 규모를 요구한 것으로 알려졌다.

국방부는 앞으로 주한미군지위협정(SOFA)에 따른 부지 공여, 기지 설계 및 환경영향평가, 기지 건설 등의 순서로 절차를 밟아 오는 6월 말께 미국 텍사스주 포트 블리스에서 운용 중인 사드 4개 포대 중 1개 포대를 성주에 배치할 계획이다.

고고도 미사일방어체계(THAADㆍ사드) 배치가 속도를 내고 있다.

고고도 미사일방어체계(THAADㆍ사드) 배치가 속도를 내고 있다.


이에 중국 정부뿐만 아니라 중국매체들은 일제히 롯데를 정조준해 십자포화를 쏟아냈다. 롯데는 국내 유통기업 가운데 중국 사업을 가장 활발하게 벌인 기업이다. 1994년 처음 중국에 진출한 롯데그룹은 중국내 백화점 5개, 대형마트 99개, 슈퍼 13개, 영화관 12개(스크린 92개) 등을 운영 중이다. 롯데제과, 롯데칠성, 롯데케미칼, 롯데알미늄 등은 중국 내 생산공장을 두고 있다. 총 24개 계열사가 진출해 연간 3조원의 매출을 올리고 있다. 현지 직원만 2만6000여명에 달한다.

중국내 불매운동이 가시화되면 소비자와 직접 거래하는 유통 계열사들이 먼저 직격탄을 맞을 것으로 보인다. 롯데쇼핑 중국법인의 경우 지난해 3분기 매출은 7986억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13.5%나 줄었다. 적자규모는 1444억원으로 전년동기대비 100억원 이상 늘었다. 매출이 줄면서 수익은 더욱 악화된 모습이다. 롯데는 최근 베이징 인근의 롯데슈퍼 3개 매장을 철수하기로 했는데, 배경은 실적 부진이다. 여기에 중국내 사드 보복 여론이 확산돼 실제 불매운동으로 이어질 경우 실적악화는 불가피해 보인다.
특히 다음달 15일 중국의 '소비자의 날'을 전후해 롯데에 대한 보복이 본격화할 것이라는 전망이 우세하다. 다국적 기업들 사이에서 이른바 '저승사자'로 불리는 관영 CCTV(중앙방송)의 소비자 고발 프로그램 '환후이(晩會)'에서 특정 제품이나 서비스의 불량, 속임수 등의 사실을 집중 조명할수 있는 탓이다. 실제 2011년 금호타이어 품질불량, 2015년 폴크스바겐, 닛산, 벤츠, 랜드로버 등의 수입차 차량 결함 등이 보도되면서 기업 이미지에 직격탄을 맞았다.

국내 면세사업자 가운데 점유율 1위(49%)인 롯데면세점도 중국 사드보복의 희생양이 될 것이란 우려가 나온다. 중국 정부의 가시적인 경제보복은 WTO 위반사항인 만큼 눈에 보이지 않는 보복이 나설 경우 중국인에 대한 비자발급을 제한하는 방식으로 국내 관광산업에 타격을 줄 수 있다. 롯데면세점은 중국인 매출 비중이 70%로 압도적인 만큼 치명상을 입을 수 있는 상황이다. 롯데면세점 뿐만 아니라 국내 면세업계가 모두 중국인 의존도가 높은 만큼, 신규면세점 증가로 경쟁이 치열해진 면세업계의 구조조정을 앞당길수 있다는 관측도 제기된다. 롯데 고위 관계자는 "정치외교적으로 해결될 수 있는 상황"이라며 "우리정부의 자국 기업에 대한 보호조치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양낙규 기자 if@asiae.co.kr지연진 기자 gyj@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