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우리 결혼했어요' 최태준, 최강 매운 짬뽕 '완뽕'…윤보미 볼뽀뽀 받았다

최종수정 2017.02.18 19:27 기사입력 2017.02.18 19:27

댓글쓰기

최태준 윤보미. 사진=MBC '우리 결혼했어요' 방송 캡쳐

최태준 윤보미. 사진=MBC '우리 결혼했어요' 방송 캡쳐


[아시아경제 디지털뉴스본부 송윤정 기자] '우리 결혼했어요' 최태준이 윤보미의 뽀뽀를 받기 위해 고통스러운 맛의 짬뽕을 클리어했다.

18일 방송된 MBC '우리 결혼했어요'에서는 서울 신길동에 위치한 유명 매운 짬뽕집을 찾은 최태준과 윤보미의 모습이 그려졌다.

평소 청양고추를 20개 이상 먹고, 엽기적인 맛의 떡볶이 국물을 흡입한다고 밝힌 최태준은 '완뽕'에 강한 자신감을 드러냈다.

짬뽕을 먹기 전 윤보미는 "여보가 완뽕하면 특별한 선물을 해줄게. 입술 도장 찍어줄게"라고 말했고 최태준은 "그러면 옷 벗어야지. 뭐하고 있니 태준아"라며 의욕을 불태웠다.

윤보미는 "지난 번에 남편이 용기 내서 먼저 저번에 뽀뽀를 해줬는데 나도 남편한테 이 기회에 뽀뽀를 해주고 싶었다"고 전했다.
최태준은 "내가 얘기하지도 않았는데 아내가 먼저 얘기했으니 이 뽀뽀는 받아야만 한다"며 의지를 다졌다.

지난해 단 8명만이 완뽕했다는 짬뽕을 받아든 최태준은 호기롭게 국물부터 맛을 보더니 갑자기 딸꾹질을 해 웃음을 자아냈다.

하지만 최태준은 마음을 가다듬고 금세 면을 클리어했다. 음료수를 권하는 윤보미의 제안을 거절하고 국물을 마시던 최태준은 1차 고비를 맞이했고 단무지로 혀를 달래며 도전을 이어갔다.

최태준은 "이걸 먹는다 한들 뭐가 남을까. 뽀뽀가 남는구나. 하자"며 오락가락하더니 결국 완뽕에 성공했다.

윤보미의 볼뽀뽀를 받은 최태준은 "다 먹길 잘했네. 이러려고 먹는거지. 노력한 보람이 있네"라며 기쁜 마음을 감추지 못했다.

그러면서도 "면이 사포인 줄 알았다. 입이 아팠다. 국물이 장을 타고 내려가는게 느껴졌다"고 고백해 폭소를 유발했다.

디지털뉴스본부 송윤정 기자 singasong@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지금 쓰는 번호 좋은 번호일까?

※아시아경제 사주 · 운세 서비스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