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남해EEZ 모래 채취 중단… 멈춰선 동남권 건설현장

최종수정 2017.02.16 14:56 기사입력 2017.02.16 14:56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배경환 기자] 부산·울산·경남 일대 건설 현장이 공사에 차질을 빚고 있다. 이곳의 모래를 60% 이상 공급하는 남해EEZ(배타적 경제수역) 내 골재채취 허가 기간이 종료돼서다. 남해EEZ의 모래 채취 기간 만료를 앞두고 허가기관인 국토교통부가 협의 대상인 해양수산부와 협의를 이루지 못한 상황이다.

16일 대한건설협회에 따르면 남해EEZ 골재채취 중단 후 부산·울산·경남지역의 모래 가격이 크게 오르고 있다. 심지어 일부 건설 현장과 래미콘 공장의 조업은 중단된 것으로 알려졌다. 무엇보다 남해EEZ 골재채취 중단으로 인해 동남권 모래 가격이 최근 급등했다. ㎥당 1만3000원~1만8000원에 공급되던 물량이 공급 중단으로 원거리인 서해EEZ(전북 군산 90㎞)에서 끌어오고 있는 탓에 2만5000원~3만2000원으로 두 배까지 올랐다.
동남권 레미콘 공장은 2월11부터 생산을 중단했다. 이 지역 130여개 레미콘 공장 중 54%인 70여개 공장이 가격 급등과 공급 부족으로 가동을 멈췄다. 공종을 바꿔 공사를 진행하는 것도 한계가 있어 모래 공급 부족이 지속될 경우 조만간 부산 신항 등 대형 국책 사업을 포함한 이 지역의 건설현장이 중단될 가능성도 높아졌다.

지역내 아파트 등 민간 공사 준공기일이 늦어져 건설사가 추가 비용을 부담하는 상황도 예상된다. 분양 받은 소비자들은 입주가 지연돼 이사 날짜 문제 등으로 주거 문제가 발생할 수도 있다.

이에 대한건설협회, 대한전문건설협회, 한국주택협회, 대한주택건설협회, 대한기계설비건설협회, 한국골재협회는 남해EEZ의 골재채취 허가를 우선 승인해 시급한 문제를 해결할 것을 요구할 방침이다. 이후 어민의 피해조사, 보상대책, 대체 골재원 등을 마련할 것을 요청하는 탄원서도 마련하기로 했다.
협회 관계자는 "정부는 골재채취의 장기화에 대한 비난을 면하기 어려울 것"이라며 "지금이라도 계절적으로 성수기에 접어드는 3월 최악의 사태로 이어지기 전에 정부와 국회는 합심해 어민과 건설업자 갈등을 해소시키고 근본적인 문제 해결을 위해 노력해야 한다"고 밝혔다.

배경환 기자 khbae@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함께 본 뉴스

새로보기

포토갤러리

  • [포토] 프리지아 '큐티 섹시의 정석' [포토] 설하윤 '건강미 넘치는 몸매' [포토] 화사, 뭘 입어도 '핫'

    #국내핫이슈

  • [포토] 한예슬 '동안 미모' [포토] 나연 '시크한 매력' [포토] 노제 '시크한 눈빛'

    #연예가화제

  • [포토] 장원영 '개미 허리' [포토] 조현 '군살 실종' [포토] 한소희 '시크한 눈빛'

    #스타화보

  • [포토] 제시 '화려한 비주얼' [포토] 한혜진 '톱모델의 위엄' [포토] 제시 '글래머 몸매'

    #몸매종결자

  • [포토] 킴 카다시안 '넘사벽 카리스마' [포토] 킴 카다시안 '파격적 패션' [포토] 킴 카다시안 '매혹적인 비키니'

    #해외스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많이 본 뉴스
!가장 많이 읽힌 뉴스를 제공합니다. 집계 기준에 따라 최대 3일 전 기사까지 제공될 수 있습니다.

추천 연재

한눈에 보는 뉴스&트렌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