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트럼프, 환경파괴 논란 '송유관 사업' 허용한다

최종수정 2017.01.26 04:00 기사입력 2017.01.25 05:05

댓글쓰기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23일(현지시간) 백악관에서 '환태평양경제동반자협정(TPP) 탈퇴' 계획을 담은 행정명령에 서명한 뒤 보여주고 있다. 북미자유무역협정(NAFTA)에 이어 TPP까지 폐기 수순을 밟게 되면서 미국이 주도해온 다자무역 체제에 변화가 불가피해졌다.(사진=EPA연합)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뉴욕=황준호 특파원]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키스톤 XL 송유관'과 '다코타 대형 송유관' 등 버락 오바마 대통령이 승인을 거부해온 2대 송유관 신설을 가능하게 하는 행정명령에 서명할 것이라고 월스트리트저널이 24일(현지시간) 보도했다.

키스톤 XL 프로젝트는 캐나다 앨버타 주부터 미 네브래스카 주를 잇는 송유관 신설 사업을 말한다. 미국 내 기존 송유관과 연결되면 텍사스 정유시설까지 캐나다산 원유가 하루 83만 배럴 미국으로 들어온다.
이 사업을 추진하려면 캐나다 국경에 걸친 송유관 건설을 위한 대통령 허가가 필요하지만 오바마 대통령은 환경오염 우려를 이유로 2015년 11월 이 사업을 불허했다.

오바마 대통령은 다코다 대형송유관 건설사업도 송유관이 인디언 보호구역인 스탠딩 록 구역을 지나 문화유적 파괴 우려가 크고 식수원을 오염시킬 수 있다면서 마지막 구간의 건설을 불허했다. 또 포괄적 환경영향평가를 요구했다.

다코다 송유관 건설사업은 미국 4개 주를 가로지르는 1200마일(1931㎞)에 달하는 송유관 건설사업을 말한다. 현재 미주리 저수지 335m 구간을 제외하고는 완성됐다.
만약 이 프로젝트가 허용되면 노스다코타 주 바켄 셰일 유전에서 생산된 오일이 철도가 아닌 송유관을 통해 하루 57만 배럴까지 동남부 소비지까지 운반될 수 있어 상당한 경제성을 확보할 전망이다.

텍사스 주지사 출신인 릭 페리 에너지장관 내정자가 이 프로젝트를 추진하는 ETP의 이사 출신이다.

뉴욕=황준호 특파원 rephwang@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함께 본 뉴스

새로보기

포토갤러리

  • [포토] 프리지아 '큐티 섹시의 정석' [포토] 설하윤 '건강미 넘치는 몸매' [포토] 화사, 뭘 입어도 '핫'

    #국내핫이슈

  • [포토] 제시 '완벽한 S라인' [포토] 노제 '물오른 미모' [포토] 아이유 '여신 강림'

    #연예가화제

  • [포토] 정호연 '대세의 화보' [포토] 조이 '청바지 여신' [포토] 허니제이, 깜찍 매력에 '심쿵'

    #스타화보

  • [포토] 이은비 '매력적인 S라인' [포토] 클라라 '파티룩의 정석' [포토] 제시 '화려한 비주얼'

    #몸매종결자

  • [포토] 킴 카다시안 '완벽한 건강미' [포토] 킴 카다시안 '넘사벽 카리스마' [포토] 킴 카다시안 '파격적 패션'

    #해외스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많이 본 뉴스 !가장 많이 읽힌 뉴스를 제공합니다. 집계 기준에 따라 최대 3일 전 기사까지 제공될 수 있습니다.

한눈에 보는 뉴스&트렌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