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Dim영역

野 잠룡, 보수신당에 '각양각색' 반응…'맹공·관망'

스크랩 글자크기

글자크기 설정

닫기
인쇄 RSS
野 잠룡, 보수신당에 '각양각색' 반응…'맹공·관망'
AD
원본보기 아이콘
[아시아경제 홍유라 기자]27일 공식 출범한 개혁보수신당에 대해 야권 잠룡들은 미묘하게 다른 반응을 내놨다. 정계은퇴 주장부터 좀 더 지켜보자는 견해 등이 두루 제기됐다.

문재인 더불어민주당 전 대표의 대변인격인 김경수 민주당 의원은 이날 오후 논평을 통해 "호박에 줄 긋는다고 수박이 될 수는 없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김 의원은 "새누리당의 친박(친박근혜)도 비박(비박근혜)도 모두 박근혜 정권의 공범으로 국민들에게 통렬하게 속죄하는 것이 우선이다"라며 "진정한 반성과 성찰없이 정계개편을 통한 사이비 보수정권의 재창출이라는 망상만 쫒는다면 국민들이 결코 용납하지 않을 것"이라고 경고했다.

그러면서 그는 "정치권의 이해관계만을 앞세운 이합집산이 아니라 적폐 청산과 사회대개혁에 동참하는 것이 그나마 촛불혁명으로 보여준 민심에 부응하는 최소한의 도리임을 분명하게 전하는 바"라고 밝혔다.

아울러 박원순 서울시장도 자신의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에 글을 게재해 "그 나물에 그밥"이라며 강하게 비판했다.
박 시장은 "친박도 정권재창출을 이야기 하더니 비박신당도 일성이 대선 승리 운운하는 것에서 정권연장을 위한 이념 세탁같은 느낌을 지울 수 없다"고 꼬집었다. 또한 "지금 수구보수 새누리당이든 개혁보수신당이든 대선 운운할 때가 아니다"라며 "무너진 국가를 바로 세우고 법치와 보수 가치를 지키려면 과거에 대한 참회와 반성이 먼저여야 한다"고 지적했다.

이재명 성남시장은 한발 더 나아가 주요 책임자의 정계은퇴를 주문했다. 이 시장은 이날 '비박 탈당에 대한 입장문'을 통해 "박근혜 게이트의 몸통인 새누리당 해체는 국민의 염원이다"라며 "신분세탁으로 국민을 속이려하지 말고 김무성 등 주요책임자는 정계은퇴해야 한다"고 밝혔다.

다만, 김부겸 민주당 의원은 추후 행보를 지켜보자는 입장을 전했다. 김 의원은 이날 기자들과 만나 "스스로 개혁이라 표방했으니 개혁입법 등에 대한 입장을 지켜볼 것"이라며 "그들의 입장이 확실하면 한 발짝도 못 나간 입법 사항이 이번에 정리될 수 있을 것이며 그런 신뢰가 쌓여야 개헌 등 국가의 큰 틀도 합의될 수 있다"고 했다.


홍유라 기자 vandi@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AD

함께 본 뉴스

새로보기

이슈 PICK

  • 故정주영 회장 63세 며느리, 태극마크 달고 아시안게임 출전한다 농심, '먹태깡' 돌풍 여전…"600만봉 넘었다" "당 대표 체포안 통과에 웃음이 나냐" 개딸 타깃된 고민정

    #국내이슈

  • '폭군' 네로 황제가 세운 궁전… 50년 만에 재개장 [르포]"새벽 1시에 왔어요" 中, 아이폰 사랑은 변함없었다 "연주에 방해된다" 젖꼭지까지 제거한 일본 기타리스트

    #해외이슈

  • [포토] 무거운 표정의 민주당 최고위원들 조국·조민 책, 나란히 베스트셀러 올라 [아시안게임]韓축구대표팀, 태국 4대 0 대파…조 1위 16강 진출(종합)

    #포토PICK

  • 현대차 "안드로이드 오토·애플 카플레이, 무선으로 즐기세요" 기아, 2000만원대 레이 전기차 출시 200만원 낮추고 100만㎞ 보증…KG 새 전기차 파격마케팅

    #CAR라이프

  • [뉴스속 인물]폭스 회장직 물려받은 머독의 장남, 라클런 머독 [뉴스속 용어]헌정사 처음 가결 '국무총리 해임건의안' [뉴스속 용어]'연료비조정단가' 전기요금 동결 신호?

    #뉴스속OO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많이 본 뉴스 !가장 많이 읽힌 뉴스를 제공합니다. 집계 기준에 따라 최대 3일 전 기사까지 제공될 수 있습니다.

top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