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야당, 조대환 신임 민정수석 임명 비판…'박근혜 방패' 비유

최종수정 2016.12.19 22:53 기사입력 2016.12.10 17:48

댓글쓰기

조대환 신임 민정수석. 사진=연합뉴스 제공

조대환 신임 민정수석. 사진=연합뉴스 제공


[아시아경제 송윤정 인턴기자] 박근혜 대통령이 인사권 정지 직전 조대환 변호사를 신임 민정수석으로 임명한 것과 관련해 야당이 비판의 목소리를 높였다.

10일 강선우 더불어민주당 부대변인은 브리핑을 통해 “박근혜 대통령의 사전에 반성이란 없는 단어임을 다시 한 번 느낀다”며 이번 인사 조치에 반발했다.

강 부대변인은 “현실을 외면하고 수단과 방법을 가리지 않고 자리 보전을 해보겠다는 박 대통령의 결연한 의지가 돋보이는 인사”라며 “형사 피의자 박 대통령이 조대환 변호사를 민정 수석으로 임명한 것은 세월호 진상을 끝까지 은폐하려 ‘법률 방패’를 마련한 것”이라고 일침했다.

또한 “세월호 특조위 진상규명을 방해하던 여당 쪽 부위원장을 민정수석 자리에 앉히는 것은 촛불민심도, 탄핵 표결도 거스른 막 나가는 인사”라며 “오늘도 어김없이 전국에서는 촛불이 타오를 것”이라고 예고했다.

양순필 국민의당 부대변인 역시 논평을 통해 "보란 듯이 민정수석을 교체 투입한 건 특검 수사와 헌재 심판에 대비하기 위해 새로운 '방패수석'이 필요했기 때문일 것"이라고 지적했다.
양 부대변인은 "특히 조대환 수석은 새누리당 추천 세월호특별조사위원회 부위원장으로서 특조위를 '세금 도둑'으로 몰며 진상조사를 철저히 방해한 '훼방꾼'으로 악명을 떨친 인물"이라며 "누가 봐도 특검 수사와 헌재 심판 대상이 된 '세월호 7시간'에 대비하기 위한 게 분명하다"고 지적했다.

한편 9일 박 대통령의 탄핵소추안이 국회 본회의를 통과했다. 이에 박 대통령은 직무정지가 시작되는 오후 7시 3분이 되기 전에 최재경 민정수석의 사표를 수리하고 조 변호사를 새 민정수석으로 임명해 논란을 일으켰다.

송윤정 인턴기자 singasong@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