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노키아, "한국철도시설공단 LTE-R 네트워크 구축사 선정"

최종수정 2016.11.15 15:10 기사입력 2016.11.14 09:18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김유리 기자] 노키아는 한국철도시설공단(KRNA)의 철도 운영 및 직원 서비스를 위한 세계 최초 LTE-R 광대역 네트워크 공급자로 선정됐다고 14일 밝혔다.

이번 LTE-R 장비 공급은 KT 컨소시엄을 통해 이뤄졌으며 노키아는 여기에서 기지국 및 중계기 중심으로 물량을 공급한다.

LTE-R 네트워크 적용은 2018년 국제 스포츠 행사 준비 과정의 일환으로 원주와 강릉을 잇는 노선에 적용될 예정이다. KRNA는 한국의 철도 기반시설을 개발하고 유지하는 역할을 담당하고 있다.

KRNA에 적용될 통신 네트워크는 LTE-R 기술을 기반으로 하고 있다. 이 기술에는 철도 운영사의 미션 크리티컬 필요조건을 충족시킬 수 있는 4G LTE 기술이 채택 됐다. 이 네트워크는 최대 시속 250km의 초고속 상용 철도 서비스의 운영과 유지를 도울 예정이다.

KRNA의 LTE-R 네트워크는 높은 보안성과 신뢰성을 기반으로 원주와 강릉 사이의 열차, 역, 다른 철도 시설간의 초고속 통신을 제공할 예정이다. 이 네트워크는 추후 공공 안전을 돕는 재난망 LTE 네트워크는 물론 해운 수송 운영을 돕는 VHS(Very High frequency)와 TRS(Trunked radio system)과 연계할 수 있다. 이 프로젝트는 미래LTE-R과 호환돼 LTE-R 표준화를 정의하는데 도움이 될 예정이다.
이번 프로젝트를 위해 노키아는 RAN(Radio access network) 기반의 노키아 네트액트(최초의 주요 가상 모바일 네트워크 관리 소프트웨어)를 적용한 기지국을 공급한다. 네트액트는 철도 운영과 KRNA의 직원 서비스 관리를 위한 업계 최고 수준의 애플리케이션을 제공한다.

이 프로젝트는 노키아의 포괄적인 서비스 보증 프로그램의 일환으로, 진보한 보증 기능인 멀티-도메인 서비스 보증 프로그램을 통해 폐쇄적 루프 자동화를 제공해 더 나은 네트워크 민첩성과 최적화를 이끌어낸다.

앤드류 코프 노키아 코리아 대표는 "한국은 광대역 무선통신의 선도 국가로 모든 종류의 공공 안전 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해 더욱 효율적이고 신뢰할 수 있는 네트워크를 가지고 있다"며 "30년 간의 철도 산업에서 사용된 GSM-R 모바일 네트워크 기술 역사와 함께 LTE-R 솔루션의 개발의 선구자로 자리매김한 노키아가 KRNA와 함께 글로벌 스포트 이벤트를 위한 솔루션을 제공할 수 있게 돼 기쁘다"고 말했다.


김유리 기자 yr61@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