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11·12 촛불집회]주최측 "오후6시30분 85만명"…촛불행진 "길 비켜라" 경찰과 대치(상보)

최종수정 2016.11.12 18:35 기사입력 2016.11.12 18:34

댓글쓰기

[11·12 촛불집회]주최측 "오후6시30분 85만명"…촛불행진 "길 비켜라" 경찰과 대치(상보)

[아시아경제 정동훈 기자] 박근혜 대통령의 하야를 촉구하는 대규모 집회에 모인 시민이 주최측 추산으로 85만명을 넘어섰다.

민중총궐기 투쟁본부와 박근혜정권퇴진 비상국민행동은 12일 오후6시30분 현재 서울 광화문광장·서울광장에 모인 시민들, 현재까지도 진행되고 있는 행진 대열을 포함하면 85만명을 넘은 것으로 추산된다고 밝혔다. 주최측은 이날 최대 100만명의 시민이 집회에 참가할 것으로 보고 있다.
투쟁본부 측에 따르면 현재 집회 행렬은 광화문광장과 시청앞 서울광장을 메운 뒤 종각까지 이어지고 있다. 경복궁역, 종각역 등 종로 일대 지하철역에서 시민들이 계속해서 집회 행렬에 가담하고 있는 상황이다. 태평로와 남대문 일대, 소공로 등에도 집회 인원이 가득찼다고 투쟁본부는 밝혔다.

본 집회에 앞서 서울 도심 곳곳에서 각 시민단체가 주최한 사전집회에 참석한 이들이 광화문광장과 서울시청 앞으로 모이고 있고 일반 시민들도 속속 더 불어나고 있어 집회 참석 규모는 시간이 갈수록 더 늘어날 전망이다.

투쟁본부는 오후 4시부터 진행한 민중총궐기 집회를 마친 뒤 오후 5시30분께부터 청와대 에워싸기 행진을 시작했다. 행진이 시작될 때 집회 참가자는 주최측 추산으로 이미 65만명에 달했다.
내자로 로터리에 도착한 일부 촛불행진 참가자들은 "(청와대로 향하는) 길을 열어라"며 경찰과 대치중이다.

오후4시께는 '백남기ㆍ한상균과 함께 민중의 대반격을! 박근혜 정권 퇴진! 2016 민중총궐기'와 '모이자! 분노하자! #내려와라 박근혜 3차 범국민행동'은 광화문 광장에서 시작됐다.

최순실 게이트를 둘러싼 박근혜 정권의 국민들의 분노가 극한에 달하면서 2000년대 들어 최대 규모의 집회로 기록됐다. 2008년 6월10일 광우병 촛불집회에는 주최측 추산 70만명(경찰 추산8만명), 2004년 3월 노무현 전 대통령 탄핵 규탄 촛불시위에는 주최측 추산 20만명(경찰 추산 13만명)의 인원이 모였다.

경찰은 이날 272개 중대 2만5000여명을 집회 관리에 투입했다. 경찰은 법원의 행진 허용에따라 현재 청와대 앞 동서로 뻗은 율곡로 북측에 경찰차로 차벽을 쌓고 집회 참가자의 접근을 막고 있다.

이전 두 차례 집회에서와 마찬가지로 시위대를 자극하지 않고, 대규모 인원이 몰리는 만큼 안전관리와 교통 소통에 중점을 두면서 유연하게 대응할 방침이다. 주최측도 평화행진을 예고하고 있지만 일부 집회 참가자들이 밤늦은 시간 청와대 행진을 재시도할 경우 경찰과의 충돌 가능성도 점쳐지고 있다.

정동훈 기자 hoon2@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