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박원순, 안철수 5년 만에 회동…"朴 대통령 즉각 물러나야"

최종수정 2016.11.10 06:36 기사입력 2016.11.09 10:17

댓글쓰기

오는 12일 예정된 대규모 집회도 참여 예정

박원순 서울시장과 안철수 국민의당 전 대표가 9일 오전 프레스센터에서 회동을 갖고 악수를 하고 있다.(사진=연합뉴스)

박원순 서울시장과 안철수 국민의당 전 대표가 9일 오전 프레스센터에서 회동을 갖고 악수를 하고 있다.(사진=연합뉴스)


[아시아경제 기하영 기자]박원순 서울시장과 안철수 국민의당 전 대표가 박근혜 대통령의 즉각 퇴진을 촉구하며 12일 예정된 민중총궐기 때 시민들과 함께 행동할 것을 밝혔다.

9일 오전 7시 30분 박 시장과 안 전 대표는 프레스센터에서 만나 ‘최순실 국정농단 파문’으로 인한 국정마비 사태를 해결하기 위한 방안을 모색했다. 두 사람이 단독으로 회동한 것은 지난 2011년 서울시장 보선 단일화 회동 이후 5년 만이다.
이날 두 사람은 박 대통령의 퇴진이 현 국정마비 사태를 해결하는 지름길이라고 강조했다. 박 시장은 “지금 대한민국은 절박한 위기에 처해 있다”며 “국민들의 요구는 한마디로 대통령이 즉각 물러나라는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정치는 결국 국민의 뜻을 받아들이고 이를 실행하는 일이라고 생각한다”며 “이런 엄중한 상황에서 정치적 이해득실이나 정파적 고려는 있어서는 안된다”고 강조했다.

안 전 대표도 “가장 빨리 혼란을 수습하는 것이 박 대통령이 물러나는 것”이라며 “사태 수습을 위해 박 대통령이 물러나고 새로운 리더십을 세우는 방법밖에 없다는 것이 저와 박 시장의 공통된 의견”이라고 말했다. 안 전 대표는 “선출되지 않는 권력인 총리가 남은 14개월 동안 국정을 책임지는 것도 옳지 않다”며 거국내각에 대한 반대 입장도 밝혔다. 이러한 공통된 상황인식덕분에 회동은 생각보다 빠른 8시 20분께 끝났다.

그러나 박 대통령 퇴진으로 인한 조기 대선론에 대해선 말을 아꼈다. 안 전 대표는 “지금은 대선이야기를 하기보단 어떻게 상황을 수습하는 게 가장 좋은 방법인지 찾는 것이 중요하다”며 “그 다음은 모두 다 헌법에 규정된 대로 따르면 된다”고 말했다.
지난 8일 안 전 대표는 여야 주요정치인 등이 참여하는 ‘비상시국 수습을 위한 정치지도자회의’ 구성을 제안했고, 박 시장은 7일 야당 3당 대표와 주요 정치인, 사회 원로가 참석하는 ‘비상시국 원탁회의’를 제안한 바 있다.

두 회의체가 합쳐질 가능성도 제기됐지만 새누리당 인사들을 회의 주체로 놓는 부분을 두고 이견이 있어 각자 따로 추진키로 했다.

박 시장은 “처음부터 여야 함께하는 것은 어렵지 않겠냐”며 “국민들 정서로는 대통령의 즉각 사임과 동시에 새누리당에 대한 책임추궁도 들어있기 때문에 여야가 모두 참여하는 것은 다음 단계서 논의될 수 있는 게 아닌가 공감을 나눴다”고 말했다. 이에 안 전 대표는 “(거기에)공감한다”면서도 “정파를 떠나 함께 이 상황에 대해 문제인식을 공유하는 분들을 적극적으로 찾아 뵙겠다”고 말했다.

두 사람은 오는 12일 예정된 광화문 대규모 집회에도 참석할 예정이다. 박 시장은 이전에도 촛불집회에 참석했지만 안 전 대표는 이번 집회 참여가 처음이다.

기하영 기자 hykii@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