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엄마부대 주옥순에 뺨 맞은 10대 여학생, "나는 때리지 않았다" 반박

최종수정 2016.11.06 12:53 기사입력 2016.11.06 12:53

주옥순 대표에게 맞은 10대 여학생 글. 사진=페이스북 캡쳐

AD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송윤정 인턴기자] 보수성향 단체 엄마부대 주옥순 대표에게 맞은 10대 여학생이 자신의 억울함을 호소하고 있다.

5일 서울 광화문 광장에서 열린 '박근혜 하야하라' 촛불집회에 참가한 김모양(16)이 엄마부대 주 대표에게 맞은 당시 상황과 관련해 “사건을 보도한 기사 내용이 잘못됐다. 나는 주 대표를 때리지 않았다"는 내용의 글을 올려 파문이 일고 있다.

엄마부대 주옥순 대표. 사진=NEWSK 방송 화면 캡쳐

썝蹂몃낫湲 븘씠肄

서울 종로경찰서에 따르면 5일 오후 5시 20분쯤 서울 종로구 교보문고 빌딩 남측 보도에서 주 대표가 김양의 뺨을 때린 혐의로 경찰에 연행됐다.
경찰 조사에서 주 대표는 “김양이 자신을 허락 없이 촬영했다는 이유로 김양을 홧김에 한 대 때렸다”며 “나도 몇 대 맞았다”고 주장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러한 내용이 기사화되자 김양은 관련 기사를 링크한 페이스북 페이지에 "안녕하세요. 오늘 주옥순에게 맞은 당사자입니다"라며 기사의 사실 관계를 바로 잡아야 한다는 내용의 댓글을 달았다.

김양은 "기사가 잘못 나서 말씀드리고 싶습니다. 저는 핸드폰으로 사진을 찍다가 맞은 것이 아닙니다"라며 "시위를 하니까 제 사진을 찍으시고 주옥순 씨가 '어머니 아버지가 안계시니?'하고 말씀하시는 바람에 제가 욱해서 주옥순 씨가 들고 있는 피켓을 낚아챘습니다"라며 당시 상황을 설명했다.
이어 "낚아채자마자 뺨을 맞았구요. 피켓으로 맞은 게 아니라 그냥 종이쪼가리를 들고 있는 손에 맞은 겁니다"라며 "기사에서 또 잘못 나온 게 있는데 전 주옥순 씨를 단 한대도 때리지 않았습니다"라고 주 대표의 말을 정면 반박했다.

이날 김양과 함께 있던 친구도 비슷한 내용의 댓글을 남겼다.

한편 5일 포털사이트 다음 아고라 청원 게시판에는 주 대표의 처벌을 요구하는 서명 운동 게시판이 개설된 상태다. 게시자는 2017년 1월 31일까지 5만명 서명을 목표로 서명동참을 호소 중이다. 6일 오전 8시 기준으로 450여 명이 서명운동에 동참했다.

송윤정 인턴기자 singasong@asiae.co.kr
AD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함께 본 뉴스

새로보기

오늘의 화제 컨텐츠

AD

포토갤러리

  • [포토] 클라라 '완벽한 S라인' [포토] 현아 '왜 이렇게 힙해?' [포토] 나연 '상큼한 미소'

    #국내핫이슈

  • [포토] 서현 '청순미 끝판왕' [포토] 설현 '명품 쇄골 라인' [포토] 박민영 '화사한 미모'

    #연예가화제

  • [포토] 이하늬 '파격 만삭 화보' [포토] 로제 '조각인가' [포토] 한소희 '매혹적인 눈빛'

    #스타화보

  • [포토] 조이 '잘록한 허리' [포토] 솔라 '탄탄한 몸매' [포토] 신수지 '여전한 건강미'

    #몸매종결자

  • [포토] 킴 카다시안 '완벽한 건강미' [포토] 킴 카다시안 '넘사벽 카리스마' [포토] 킴 카다시안 '파격적 패션'

    #해외스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많이 본 뉴스 !가장 많이 읽힌 뉴스를 제공합니다. 집계 기준에 따라 최대 3일 전 기사까지 제공될 수 있습니다.

한눈에 보는 뉴스&트렌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