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최순실 자진 입국에…전경련 "할 말 없다"

최종수정 2016.10.31 06:39 기사입력 2016.10.30 12:00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김혜민 기자] '비선실세' 의혹을 받는 최순실씨가 자진 입국한 가운데, 전국경제인연합회(전경련)는 "전혀 할 말이 없다"고 말을 아꼈다.

전경련 관계자는 30일 "우리가 얘기할 거리가 아니다"며 "할 말이 없다"고 밝혔다. 우선은 묵묵히 지켜보자는 의미로 풀이된다.
전경련은 최 씨가 각종 특혜를 받았다는 미르·K스포츠재단 설립과정에서 기업들의 자금 모금을 주도했다는 혐의를 받고 있다. 미르재단이 30개 기업으로부터 총 486억원을, K스포츠재단이 49개사로부터 288억원을 받는 업무를 사실상 총괄했다는 의혹이다.

이와 관련해 검찰은 지난 26일 미르·K스포츠재단과 함께 전경련은 동시 압수수색했다. 이어 지난 28일에는 이승철 전경련 상근부회장 지난 28일 16시간이 넘는 검찰 조사를 받았다. 검찰은 이 부회장을 상대로 재단 출연금 조성 경위와 청와대 개입 여부를 추궁했다.

검찰 수사에 이어 최 씨도 자진 입국해 검찰 수사를 받을 것으로 예상되면서 재단 모금 과정에서 불거진 각종 의혹들이 해결될 수 있을지 주목된다.
한편 최씨는 대통령 연설문을 비롯해 외교·안보·인사 등 민감한 내용이 담긴 문서들을 발표 전 사전에 받아 본 사실이 확인되며 비선실세 당사자로 지목된 상태다. 박근혜 대통령도 문건들이 사전에 유출된 사실을 인정한 바 있다.

최씨는 오전 7시30분 브리티시 에어라인 항공편으로 영국 히드로 공항에서 인천공항을 통해 입국했다.


김혜민 기자 hmeeng@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