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AI 구글 어시스턴트와 대화, 어디까지 가능할까

최종수정 2016.10.29 08:27 기사입력 2016.10.29 08:27

댓글쓰기

AI 구글 어시스턴트와 대화, 어디까지 가능할까


[아시아경제 한진주 기자] 구글의 인공지능(AI) 음성인식 서비스 '구글 어시스턴트'가 이해하고 답변해줄 수 있는 질문은 어디까지일까.

28일(현지시간) IT전문매체 폰 아레나는 구글 어시스턴트를 활용해서 할 수 있는 다양한 기능들을 소개했다.

구글 어시스턴트는 모바일 메신저 알로와 픽셀폰에 탑재된 AI 음성인식 서비스다. 알로에서는 챗봇으로 탑재돼 궁금한 것을 묻거나 대화를 이어갈 수 있다. AI 스피커인 구글 홈에도 구글 어시스턴트가 탑재돼있다.

구글 어시스턴트는 구글나우의 업그레이드 버전으로 음성 명령 기능이 한층 향상된 것이 특징이다. 구글 어시스턴트로 다른 앱을 작동시키거나 타이머나 알람설정, 이벤트 등록을 할 수 있다. 이밖에도 오늘 일정을 확인하거나 전화걸기, 메시지 보내기도 가능하다. 날씨를 묻거나 수학문제 질문, 내비게이션 안내 요청도 구글 어시스턴트의 기능이다.
AI 구글 어시스턴트와 대화, 어디까지 가능할까


대부분 경쟁사들도 이같은 기능들을 제공하지만 구글 어시스턴트는 여기서 한발 더 나아간다. 특정 정보를 담은 질문도 해결해준다. 예를 들면 '지금 맥도날드가 열려있니?' 혹은 '모스크바의 현재 시각은 몇시니', '어제 찍은 말 사진을 보여줘'라거나 '목록을 만들거나 추가해달라'는 요청도 가능하다.

구글 어시스턴트는 대화형 질의에도 상당한 능력을 발휘한다. AI가 대화를 추적해나갈 수 있어서 사람과 대화하는 듯한 인상을 받을 수 있다. 예를 들어 '내일 날씨는 어떨 것 같아?'라거나 '오늘 밤에 상영중인 영화가 뭐지?' 라는 식으로 질문할 수 있다.

다만 대화가 진행된 상황에서 어시스턴트는 이전에 대화했던 내용으로 돌아가서 질문하면 혼란을 겪는다. "아까 그영화 평점이 얼마였지?"라고 물을 경우 어시스턴트는 제대로 답변하지 못한다. 구글은 현재 이 부분에 대해 개발을 진행중이며 향후에는 좀더 자연스러운 대화가 가능해질 것으로 보인다.

폰아레나는 "구글 어시스턴트는 다소 복합적인 질문도 해결할 수 있다는 점에서 타 서비스와 차별화된다"며 "향후 애플의 시리도 머지 않아 더 향상된 해결 능력을 선보일 것으로 전망된다"고 말했다.

구글은 현재 써드파티 개발자들에게도 '구글 어시스턴트'를 개방해 여러 서비스나 제품에 통합할 수 있도록 하고 있다. 현재 넷플릭스, 스포티파이, 링키드인, 우버, WSJ, CNN, 포스퀘어, 허싱턴포스트, ABC뉴스라디오, CBS스포츠 등과 제휴를 맺었다.

한진주 기자 truepearl@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