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인종차별 풍자 美작가 폴 비티 '맨부커상'

최종수정 2016.10.27 11:00 기사입력 2016.10.27 10:53

댓글쓰기

노예제 복구 시도 이야기 담은 '셀아웃'으로 미국인 첫 수상 영예

폴 비티

폴 비티

[아시아경제 장인서 기자] 미국의 인종 문제를 신랄하게 풍자한 미국 작가 폴 비티(54)의 소설 '셀아웃'(The Sellout)이 세계 3대 문학상으로 꼽히는 영국 문학상 맨부커상을 받았다. 미국 국적 작가로는 첫 수상이다.

APㆍAFP통신에 따르면 맨부커상 심사위원회는 26일(현지시간) 만장일치로 이 작품을 수상작으로 결정했다고 밝혔다.

이 작품은 아프리카계 미국인인 비티의 4번째 소설이다. 캘리포니아 주 로스앤젤레스 교외 마을을 가상의 무대로 삼아 노예제와 인종분리 정책의 복구가 시도된다는 이야기를 289쪽 분량에 담았다.

소설은 아프리카계 흑인 '봉봉'이 법정에 서는 장면으로 시작해 그곳에 이르기까지 어떤 일들이 일어났는지 짚어나가는 방식으로 흘러가며, 그 과정에서 인종에 대해 정형화한 인물들의 생각과 행동을 신랄하게 풍자한다.

심사위원회는 "이 소설이 작가의 고향 로스앤젤레스의 풍경을 충격적이고도 예상을 벗어날 만큼 웃기게 그려냈다"면서 "이 도시와 주민들의 초상을 애정과 신랄한 역설을 담아 그리면서 인종 간 관계와 가정, 해결책에 대해 뻔한 시선을 피해 갔다"고 평가했다. 역사학자인 어맨다 포먼 심사위원장은 "조너선 스위프트나 마크 트웨인을 떠올리게 할 정도로 극도로 맹렬한 위트로 현대 미국 사회의 핵심부를 파고들고 있다"고 말했다.
이날 시상식에서 비티는 "이것이 내게 얼마나 오랜 여정이었는지 여러분께 말할 수 있다"면서 "글쓰기가 내겐 힘이 돼주었다"고 소감을 말했다.

맨부커상은 1969년 부커상으로 출발했으며 2002년부터 금융서비스회사 맨 그룹의 후원을 받으면서 맨부커로 이름을 바꿨다. 노벨문학상, 프랑스의 공쿠르 문학상과 더불어 세계 3대 문학상으로 꼽힌다. 상금은 5만 파운드(약 6900만원)다.


장인서 기자 en1302@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