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日 대형은행, 2조원 규모 부실기업 출자 펀드 만든다

최종수정 2016.10.25 11:04 기사입력 2016.10.25 11:04

댓글쓰기

日 신용등급 강등에 따라 엔저가 더 내려갈 것이라는 우려가 나오고 있다 사진은 서울시내 한 은행의 환전소 모습.

日 신용등급 강등에 따라 엔저가 더 내려갈 것이라는 우려가 나오고 있다 사진은 서울시내 한 은행의 환전소 모습.

[아시아경제 이지은 기자]미쓰비시도쿄UFJ 등 일본 3대 대형은행과 일본 정부 산하의 정책투자은행이 부실기업에 투자해 회생시키는 2000억엔(약 2조1000억원)규모의 펀드를 만들기로 했다고 니혼게이자이신문이 25일 보도했다.

이달 중 설립되는 이 펀드에는 우선 3대 대형은행과 정책투자은행이 500억엔을 출자하고, 지방은행과 생·손보사, 기업연금 등이 출자해 1년 안에 2000억엔 규모로 확대한다는 방침이다.

기업회생 전용펀드인 '재팬 인더스트리얼 솔루션즈(JIS)'가 새 펀드의 운용을 맡을 예정이다. 2010년 대형은행과 정책투자은행에 의해 설립된 JIS는 지난해 전자기업 샤프에 250억엔을 투자하는 등 지금까지 9개사에 약 1000억엔을 투자했다. 이 실적을 인정받아 새 펀드를 설립하게 됐다.

주된 투자대상은 대형은행 혹은 정책투자은행과 거래가 있는 상장기업으로, 기술력과 브랜드 파워가 탄탄한 기업 중 재무·수익성이 악화되고 있는 기업 중에서 선별해 투자한다. 경영권 확보 없이 의결권 없는 우선주에 투자하는 방식으로 1개 회사당 수십억~수백억엔을 출자할 예정이다. 사외이사 등 전문인력 파견과 구조조정 등을 통해 회사의 수익성을 강화, 3년 안에 투자자금을 회수한다는 방침이다.
이지은 기자 leezn@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