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8月 항만 물동량 전년비 5.8%↓

최종수정 2016.09.26 11:14 기사입력 2016.09.26 11:14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오현길 기자] 지난달 전국 항만 물동량이 감소한 것으로 집계됐다.

해양수산부는 8월 전국 무역항에서 처리한 항만 물동량은 1억1445만t으로 전년 동월 대비 5.8% 감소했다고 26일 밝혔다.
수출입화물은 9368만t, 연안화물은 277만t을 기록했다.

항만별로 목포항, 포향항은 전년 동월 대비 4.8%, 1.4% 증가했지만 광양항, 평택당진항, 인천항은 11.4%, 11.1%, 11.0% 각각 감소했다.

품목별로 화공품이 전년 동월 대비 8.6%로 가장 큰 증가세를 보였으며, 기계류, 양곡도 각각 3.4%, 2.3% 증가했다. 그러나 철재는 15.0%로 크게 감소하였고, 유연탄과 목재도 각각 14.7%, 13.5% 줄었다.
아울러 비컨테이너 화물 처리 물동량은 총 7억8594만t으로 전년 동월 대비 8.7% 감소했다. 목포항, 포항항, 동해?묵호항 등은 증가세를 나타낸 반면, 인천항을 비롯한 광양항, 평택?당진항 등은 감소세를 보였다.

목포항은 유연탄 수입의 소폭 증가와 연안운송을 통한 유류 입항 물량 증가로 전년 동월 대비 3.5%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으며, 포항항은 철강재 생산을 위한 광석 수급 조정으로 인해 일시적인 광석 수입 물량이 늘었다.

인천항은 유류품목의 물량 감소, 전월 바다모래 물량 증가로 인한 수급조정으로 인해 전년 동월 대비 16.3%, 광양항은 글로벌 철강 수요부진 및 수입규제 등으로 인해 철강재 수출 감소 등으로 13.3% 줄었다.

8월 전국항만 컨테이너 처리 물동량은 전년 동월 대비 0.7% 감소한 212만4000TEU를 기록했다.

부산항은 전년 동월 대비 2.8% 감소한 159만6000TEU, 광양항은 전년 동월 대비 3.9% 증가한 18만TEU를 기록했다.

인천항은 중국, 베트남, 대만과의 수출입 물동량의 지속적인 증가로 전년 동월 대비 8.9% 증가한 21만9000TEU를 달성했다.

오현길 기자 ohk0414@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