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하이트진로, ‘크림生맥스’ 10년간 40억병 판매…국산 올몰트 1위

최종수정 2016.09.06 09:52 기사입력 2016.09.06 09:52

댓글쓰기

연평균 판매량 4억5000만병으로 스테디셀러 맥주로 자리 잡아
하이트진로, ‘크림生맥스’ 10년간 40억병 판매…국산 올몰트 1위

[아시아경제 이주현 기자]‘크림生올몰트 맥스(Max)’(이하 맥스)의 누적판매량이 40억 병(330㎖ 기준)을 돌파했다.

맥스는 하이트진로(대표 김인규)가 2006년 9월 국내 최초로 선보인 올 몰트 맥주로 이달 출시 10주년을 맞이했다.
출시 후 꾸준한 인기로 지난해까지 36억 병이 팔린 맥스는 올해 8월까지 4억1000만병이 팔리면서 만 10년 만에 40억병을 넘어섰다. 이는 10년간 1초당 13병씩 판매된 셈이다.

출시 첫 해인 2006년에는 4개월 동안 4000만병이 판매됐으나, 4년 만에 연평균 판매량 4억5000만병으로 스테디셀러 맥주의 반열에 올랐다.

국내 1위 올 몰트 맥주인 맥스의 성공요인은 '크림거품'으로 대표되는 품질경쟁력에 있다. 일명 '크림生맥주'로 인기를 끌고 있는 맥스는 오랫동안 지속되는 크림거품이 지켜주는 깊고 풍부한 풍미가 특징이다.
맥스는 독일 순수령을 따라 다른 잡곡을 전혀 사용하지 않고 보리, 호프만을 사용한 보리맥주이다. 또한, 맥아 자체의 깊고 쌉쌀한 보리의 맛을 살린 것이 특징이며 국내 올 몰트 맥주시장을 성장을 이끌고 있다.

지난해 4월 리뉴얼한 맥스는 저온 슬로우 발효공법을 적용해 맥스 만의 특징인 크림거품의 품질력을 향상시켰다. 부드러운 크림거품과 살균과정에서 열을 가하지 않는 ‘비열처리공법’으로 생맥주뿐만 아니라 병맥주와 캔맥주에서도 맥주 본연의 맛을 느낄 수 있도록 구현했다.

맥스의 품질경쟁력은 해외에서도 인정받고 있다. 세계적인 주류 품평회 및 어워드의 수상과 함께, ‘죽기 전에 마셔야 할 1001가지 맥주’에 국내 브랜드 중 유일하게 선정된 바 있다.

하이트진로는 맥스를 통해 국내 소비자들에게 새로운 경험으로 제공하고자 2009년부터 업계 최초로 매년 세계 각국의 독특한 호프를 사용한 ‘맥스스페셜호프’를 한정판으로 출시해왔으며 매년 좋은 반응을 얻은 바 있다.

하이트진로 관계자는 “맥스는 맥주 본연의 맛과 향의 경쟁력으로 많은 소비자들의 사랑을 받아왔다”면서 “크리미한 거품을 포함한 '크림生' 맥스만의 장점을 잘 살려 해외 소비자들에게도 한국 맥주의 우수성을 알릴 수 있도록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맥스는 2015년 가을부터 '맛있는 맥주는 크림생수염을 남긴다'는 슬로건으로 차별화된 크림거픔을 알리기 위해 다양한 마케팅 활동을 해오고 있다. 하정우, 경리의 '크림생수염' TV광고와 정성호, 장도연, 경리의 패러디 영상을 통해 부드럽고 풍부한 크림거품이 끝까지 지켜주는 맥주의 깊고 진한 맛과 즐거움을 함께 전달하고 있다.


이주현 기자 jhjh13@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