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불어라 미풍아' 탈북자 소재 신선, 1000억원 유산 상속 싸움은 클리셰

최종수정 2016.08.28 00:21 기사입력 2016.08.28 00:21

댓글쓰기

불어라 미풍아. 사진=MBC '불어라 미풍아' 제공

불어라 미풍아. 사진=MBC '불어라 미풍아' 제공


[아시아경제 송윤정 인턴기자] 북한 탈북자라는 독특한 소재로 눈길을 끈 '불어라 미풍아'가 처음 공개됐다.

27일 첫 방송된 MBC 주말드라마 '불어라 미풍아'에서는 김덕천(변희봉 분)의 1000억원대 유산 상속을 두고 청자(이휘향 분)네-장고(손호준 분)네-미풍(임지연 분)네가 벌이는 좌충우돌 머리싸움이 그려졌다.

청자는 당숙인 덕천의 공식적인 유산 상속자가 없다는 것을 알고 그의 환심을 사 재산을 물려받고자 했다. 이 소문을 들은 금실(금보라 분)은 변호사 아들 장고를 그 집에 장가보내려 고군분투 했다.

북한에서 온 덕천의 진짜 상속녀인 미풍은 자신의 친할아버지가 엄청난 재산가라는 사실을 모른 채 장고와 재회했다.

어릴 적 마카오 학교에서 만난 사이로 결혼을 약속했던 미풍과 장고는 서로를 첫눈에 알아보며 애틋한 마음을 감추지 못했다.
한편 극 중에는 북한 고위층이었던 미풍네가 탈북을 감행했다는 설정이 나온다. 이에 연출을 맡은 윤재문 PD는 "우리 드라마는 이산가족처럼 반드시 만나야 할 사람에 대한 이야기"라며 "통일로 나아가난 과정에서 우리 드라마가 편견 없는 만남을 만들어가는데 도움이 됐으면 한다"는 바람을 드러냈다.


송윤정 인턴기자 singasong@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