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김재홍 방통위 부위원장 "中 콘텐츠·한류 수출, 큰 암초에 부닺혔다"

최종수정 2016.08.01 11:44 기사입력 2016.08.01 11:44

[아시아경제 박소연 기자]사드(THAAD·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 한국 배치와 관련 중국의 보복 제재가 우려되는 가운데 김재홍 방송통신위원회(이하 방통위) 부위원장이 "중국에 대한 방송콘텐츠 교류와 한류 수출이 큰 암초에 부딪힌 것이 아닌가 하는 징후를 곳곳에서 감지했다"고 말했다.

김재홍 방통위 부위원장은 1일 정부과천청사에서 기자간담회를 열고 이같이 밝혔다.
김재홍 부위원장을 단장으로 한 방송콘텐츠 교류협력 확대를 위한 중국 방문단 일행은 지난달 25일부터 29일까지 중국 베이징을 거쳐 저장성 원저우와 장쑤성 난징 등 지방도시들을 순회했다.

김 부위원장은 "장쑤성 정부의 방송통신 담당 부성장과 28일 오전 면담하기로 한 약속이 갑자기 취소됐다"면서 "장쑤TV를 방문할 계획이었으니 부성장을 만나지 못했기 때문에 계획대로 하지 못했다"고 언급했다.

그는 "현지에서 만난 중국 기업인들은 현재 상황에서는 한국에 대한 투자를 비롯한 경제교류에서 신규사업을 시작할 수 없으며, 이미 벌여놓은 계속사업도 제대로 추진해 나갈 수 있을지 불투명하다고 크게 걱정하는 분위기였다"고 전했다.
이어 "중국내 각급 지방정부와 민간 기업이 한국과 특별한 이해관계난 인맥을 갖고 있는 경우에는 그것을 훼손하지 않는 선에서 현상유지가 가능한 것으로 보이며, 새로운 사업이나 기존사업의 확대는 전개하지 못하는 상황"이라고 분석했다.

또한 "중국 정부가 현 단계에서 한국에 대한 교류협력을 전면 중단조치까지 한 것으로는 보이지 않는다"면서 "만일 베이징의 광전총국 등 중앙정부가 전면적인 중단조치를 취했다면 원저우시도 약속한 일정을 그대로 지키기 어려웠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덧붙여 그는 "한·중 간의 다방면에 걸친 교류협력에 대해 베이징 중앙정부 차원의 검토가 내부진행 중이며 단계적으로 제한하는 조치를 해가지 않을까 우려하는 분위기"라고 언급했다.

김재홍 부위원장은 "한·중 방송콘텐츠 교류와 한류 활성화가 외적 요인에 의해 흔들려선 안되며 비정치군사 분야인 경제산업과 함께 더욱 확대 강화해 나가야 한다"고 강조했다.

또한 "현 상황의 난관을 해소하기 위해서는 공동의 역사인식을 극대화하고, 최근 박근혜 대통령의 중국 전승절 참석을 비롯한 중국 우호 행보가 최대한 활용돼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박소연 기자 muse@asiae.co.kr
AD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오늘의 화제 컨텐츠

AD

포토갤러리

  • [포토] 클라라 '완벽한 S라인' [포토] 현아 '왜 이렇게 힙해?' [포토] 나연 '상큼한 미소'

    #국내핫이슈

  • [포토] 서현 '청순미 끝판왕' [포토] 설현 '명품 쇄골 라인' [포토] 박민영 '화사한 미모'

    #연예가화제

  • [포토] 이하늬 '파격 만삭 화보' [포토] 로제 '조각인가' [포토] 한소희 '매혹적인 눈빛'

    #스타화보

  • [포토] 조이 '잘록한 허리' [포토] 솔라 '탄탄한 몸매' [포토] 신수지 '여전한 건강미'

    #몸매종결자

  • [포토] 킴 카다시안 '완벽한 건강미' [포토] 킴 카다시안 '넘사벽 카리스마' [포토] 킴 카다시안 '파격적 패션'

    #해외스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많이 본 뉴스 !가장 많이 읽힌 뉴스를 제공합니다. 집계 기준에 따라 최대 3일 전 기사까지 제공될 수 있습니다.

한눈에 보는 뉴스&트렌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