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비리에 얽혀 속앓는 기업들]'형제의 난' 우병우 개입 의혹에 '황당한 효성'

최종수정 2016.07.28 11:43 기사입력 2016.07.28 11:40

댓글쓰기

우병우 청와대 민정수석이 28일 휴가에서 복귀했다. 일각에서는 우 수석이 결자해지의 결단을 내리지 않겠냐고 조심스럽게 관측했지만 정상적으로 근무함으로써 자진 사퇴 가능성은 당분간 물밑으로 가라앉았다. 우 수석이 휴가를 떠난 사이 우 수석의 효성 고발 주도 및 압력 의혹 등이 추가로 불거졌다. 이 과정에서 수억원의 수임료를 받았으며 청와대 입성 후에도 뒤를 봐줬다는 논란에 휩싸였다. 우 수석의 논란이 지속되는 가운데 진경준 전 검사장의 비리 의혹도 계속 제기되고 있다. 진 전 검사장은 수사를 무마해주는 대가로 대한항공에 청소용역을 요구하고 우 수석이 처가 건물을 넥슨에 매각하는 과정에 비상식적인 거래를 중재했다는 의혹을 받고 있다. 우 수석과 진 전 검사장의 비리 의혹은 모두 기업을 희생양으로 삼고 있다. 서슬퍼런 권력에 숨죽이던 이들 기업은 전모가 드러나는 상황에서 제대로 항변하지 못한채 속앓이만 깊어가고 있다.
[비리에 얽혀 속앓는 기업들]'형제의 난' 우병우 개입 의혹에 '황당한 효성'

[아시아경제 심나영 기자]우병우 민정수석이 효성그룹 차남인 조현문 전 효성 부사장을 대리해 '형제의 난'을 주도했다는 의혹에 대해 그룹측은 입을 다물고 있다. 의혹만 불거진 상황에서 사실 여부를 파악하기 어렵고 파악할 수도 없는 답답한 처지를 '침묵'으로 대변하는 것이다. 그러면서도 내부적으로는 만에 하나 오너가 문제가 권력형 비리에 엮이지 않을까 촉각을 곤두세우고 있다.

효성 형제 간 분란은 조 전 부사장이 2014년 7월부터 3차례에 걸쳐 형인 조현준 사장과 효성의 전ㆍ현직 임직원들을 검찰에 고발하면서 시작됐다. 조 사장이 개인적 이득을 챙기기 위해 회사에는 수백억원 손해를 끼쳤다는 것이 이유다.

우 수석은 변호사 시절이었던 2013년부터 조현문 전 부사장에게 수임료를 받고 변론을 맡았다. 지난 2014년 2월에는 효성 자회사 장부 열람을 요구하기도 했다. 그러나 같은 해 5월 청와대 민정 비서관에 임명된 이후 더이상 변호 업무를 못하게 됐다.

문제는 민정수석이 되고 나서도 효성그룹 압박을 주도했다는 정황이 포착된 것이다. 당초 서울중앙지검 조사부에 배당된 이 사건이 지난해 4월 기업비리를 전담 수사하는 특수4부에서 맡게 된 것도, 우 수석이 입김이 작용한 탓이라 전해지고 있다. 당시는 우 수석이 민정수석에 오른지 3개월째 되는 시점이었다.

조현준 사장은 올해 1월, 1심에서 징역 1년6월, 집행유예 3년을 선고받은 이후 현재 항소심을 준비하고 있다. 조석래 회장 역시 2013년 국세청의 세무조사로 인해 분식회계가 적발돼 징역 3년에 벌금 1365억 원을 선고 받고 항소심 재판을 기다리는 중이다.
재계 관계자는 "오너가 휘청이면서 그룹 전체가 불운에 휩싸인 상황"이라며 "권력형 비리가 한 기업에 엄청난 피해를 입힌 의혹이 일고 있는 만큼 진실이 밝혀져야 한다"고 말했다.


심나영 기자 sny@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