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황 총리 "공직기강 해이, 지위고하 엄중 문책…기관장에게 책임 묻겠다"

최종수정 2016.07.13 08:58 기사입력 2016.07.13 08:58

댓글쓰기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조영주 기자] 황교안 국무총리는 13일 공직자들의 잇따른 망언과 관련해 "앞으로는 이와 같은 국민들을 실망시키는 사례가 다시는 발생하지 않도록 공직사회의 기강을 강화해야 한다"면서 공직기강 문란 사례가 재발할 때에는 기관장에 대해서도 책임을 묻겠다고 밝혔다.

황 총리는 이날 오전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중앙행정기관 감사관 회의'에 예고없이 방문해 "최근에 공직자들의 부적절한 언행으로 국민들이 분노하는 상황에 이르는 등 사안이 매우 중대하다고 판단된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특히 "공직기강 해이 사례가 또다시 발생할 경우에는 지위고하를 막론하고 엄중한 조사와 문책을 할 것"이라며 "필요한 경우에는 기관장에 대한 지휘·관리책임도 묻도록 하겠다"고 경고했다.

황 총리는 "최근 북한의 연이은 핵실험과 미사일 발사 등으로 우리의 안보상황이 엄중하고, 대내외적 경제적 여건도 나아지지 않고 있어 정부와 국민이 합심해 당면한 안보위기를 극복하고, 4대 구조개혁 등을 통해 경제활성화의 전기를 마련해 나가야 할 엄중한 시점"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이러한 중차대한 시점에서 일부 공직자들이 공직자의 본분을 망각하고 국민들이 용납하기 어려운 언행을 한 것은 어떠한 말로도 변명하기 어려운 매우 유감스러운 일"이라며 "묵묵히 직무에 최선을 다하고 대다수 공직자 등의 사기를 저하시킬 뿐 아니라, 정부에 대한 국민의 신뢰를 저하시키고 국정운영에 큰 지장을 초래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무엇보다도 공직자 한 사람 한 사람이 정부를 대표한다는 책임감을 갖고 처신을 바르게 하고, 말 한마디, 행동 하나에도 신중을 기해야만 한다"고 주문했다.

황 총리는 또 "공직자들은 매사에 투명하고 공정한 자세로 업무에 임하고, 공과 사에 있어 반드시 청렴성을 유지해야 한다"면서 "특히, 9월부터는 부정청탁금지법이 시행됨에 따라서 공직자의 청렴성에 대한 국민들의 기대수준이 더욱 높아질 것이므로 공직자들은 더욱더 자세를 가다듬어야 한다"고 당부했다.

그는 "앞으로 국민들을 실망시키는 일들이 다시는 발생하지 않도록 각 부처는 공직기강 확립을 위한 특단의 노력을 해야겠다"며 "각 부처에서는 기관장 책임하에 감사관실을 중심으로 공직기강 확립을 위한 감찰활동을 강화하고, 산하 공공기관에 대한 점검도 확실히 해달라"고 지시했다.

아울러 "국무조정실도 공직기강 점검을 정기적으로 실시하고, 각 부처의 공직기강 확립 활동을 수시로 점검해주기 바란다"고 덧붙였다.

조영주 기자 yjcho@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함께 본 뉴스

새로보기

포토갤러리

  • [포토] 화사, 뭘 입어도 '핫' [포토] 제시 '강렬한 카리스마' [포토] 현아 '명품 각선미'

    #국내핫이슈

  • [포토] 선미 '도발적인 눈빛' [포토] 카리나 '치명적 미소' [포토] 제시카 '시크한 아우라'

    #연예가화제

  • [포토] 차예련 '우월한 길이' [포토] 노제 '인형같은 미모' [포토] 고현정 '독보적인 아름다움'

    #스타화보

  • [포토] 클라라 '요염한 자태' [포토] 홍수아 '파격 보디 프로필' [포토] 제시 '시선집중 몸매'

    #몸매종결자

  • [포토] 킴 카다시안 '넘사벽 카리스마' [포토] 킴 카다시안 '파격적 패션' [포토] 킴 카다시안 '매혹적인 비키니'

    #해외스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많이 본 뉴스
!가장 많이 읽힌 뉴스를 제공합니다. 집계 기준에 따라 최대 3일 전 기사까지 제공될 수 있습니다.

추천 연재

한눈에 보는 뉴스&트렌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