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슈퍼맨' 양동근 딸 조이 힙합 무대 오르다, '역시 피는 못 속여'

최종수정 2016.07.10 18:03 기사입력 2016.07.10 18:03

댓글쓰기

왼쪽부터 양동근, 조이, 더콰이엇. 사진=KBS2 '슈퍼맨이 돌아왔다' 방송 화면 캡쳐

왼쪽부터 양동근, 조이, 더콰이엇. 사진=KBS2 '슈퍼맨이 돌아왔다' 방송 화면 캡쳐


[아시아경제 송윤정 인턴기자] '슈퍼맨' 양동근의 딸 조이가 힙합씬에 데뷔했다.

10일 KBS 2TV '해피선데이-슈퍼맨이 돌아왔다'(슈퍼맨)에서는 우리나라 힙합 1세대 양동근의 딸 조이가 아빠의 피를 이어받아 힙합씬 데뷔하는 모습이 방송됐다.

'강하고 담대하게'라는 주제로 꾸며진 이번 방송에서 조이는 양동근이 출연 예정인 콘서트에 직접 방문해 래퍼 도끼, 더콰이엇, 빈지노 등 세 삼촌과 만남을 가졌다.
도끼는 기존의 이미지와는 달리 조이를 안으며 다정한 모습을 보였다.

양동근이 더콰이엇에게 "나중에 결혼해서 애기를 낳았는데, 애기가 음악 한다면 시킬꺼야?"라고 묻자 더콰이엇은 "음악을 하면 좋을 것 같은데요"라며 "음악을 안하더라도 힙합을 좋아했으면 좋겠어요"라고 말해 힙합에 대한 애정을 드러냈다.

한편 조이는 아빠 양동근과 함께 무대에 올라 관객의 시선을 사로잡았다. 자연스럽게 리듬을 타는 조이의 모습은 놀라움을 자아냈다.
송윤정 인턴기자 singasong@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