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옥중화' 감옥 합방, 관노될 위기 처한 옥녀

최종수정 2016.07.10 11:31 기사입력 2016.07.10 11:31

댓글쓰기

옥중화. 사진=MBC '옥중화' 방송 캡쳐

옥중화. 사진=MBC '옥중화' 방송 캡쳐


[아시아경제 송윤정 인턴기자] '옥중화'의 옥녀-태원 커플이 이별 전 감옥 합방을 하며 시청자들의 눈물샘을 자극했다.

9일 방송된 MBC 창사 55주년 특별기획 '옥중화'는 시청률 16.4%(TNMS 수도권 기준)를 기록하며 동시간대 시청률 1위를 차지했다.
이번 방송에서는 정난정(박주미 분)의 역공으로 위기를 겪는 옥녀(진세연 분)와 윤태원(고수 분)의 안타까운 처지가 그려졌다.

평시서 소금 경합으로 옥녀와 태원에게 막대한 손해를 입은 정난정은 이를 되갚아주기 위해 막후공작을 펼친다. 결국 정난정에 의해 옥녀가 황해도 감영 관노가 될 처지에 놓이는 모습이 긴장감 넘치게 그려지며 시청자들의 관심을 집중시켰다.

한편 '옥중화'는 감옥에서 태어난 천재 소녀 옥녀와 조선상단의 미스터리 인물 윤태원의 어드벤처 사극으로, 사극 거장 이병훈-최완규 콤비의 2016년 사극 결정판이다.
송윤정 인턴기자 singasong@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