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무한도전' 박명수, 점심값 내기 당첨…"명수형 히트다잉"

최종수정 2016.06.19 00:29 기사입력 2016.06.19 00:29

댓글쓰기

사진= MBC '무한도전' 방송화면 캡처

사진= MBC '무한도전' 방송화면 캡처


[아시아경제 김원유 인턴기자] '무한도전'에서 박명수가 점심값을 쐈다.

18일 방송된 MBC '무한도전-오늘 뭐하지'편에서는 LA행이 취소돼 녹화된 분량이 없는 멤버들이 이를 바캉스를 떠나는 모습이 전파를 탔다.
이날 유재석은 "미국행 일정을 위해 게임을 트럭째 가져왔는데, 이번에 점심식사값 내기를 하는 것이 어떠냐"고 물었다.

이에 멤버들은 동의했고, 다트판을 돌려 점심값을 낼 사람을 정하기로 했다. 문제는 멤버들의 점심 뿐만이 아닌 제작진의 점심값도 내야한다는 것.

첫 번째 판은 샘 오취리의 당첨이었다. 이에 유재석은 측은한 듯 "'투샘(샘 해밍턴과 샘 오취리)는 한 번씩 기회를 더 주자"고 제안했고, 다시 돌림판을 돌리게 됐다.
하지만 야속하게도 다트는 다시 오취리의 이름에 꽂혔고, 멤버들은 샘은 봐주기로 했다. 결국 또 돌림판을 돌렸고, 박명수가 당첨되자 하하가 "명수형 히트다잉"이라고 말해 보는 이들의 웃음을 자아냈다.

한편 '무한도전'은 매주 토요일 오후 6시20분 MBC에서 방송된다.


김원유 인턴기자 rladnjsdb@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