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페이스북 차등 의결권제 논란

최종수정 2016.06.08 13:06 기사입력 2016.06.08 13:06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박병희 기자] 페이스북의 차등 의결권제도가 도마에 올랐다. 마크 저커버그 페이스북 창업주가 의결권이 많이 주어지는 B주를 대거 보유해 페이스북의 주요 의사결정을 독점하고 다른 주주들이 무시되고 있다는 지적이 제기된 것이다.

7일(현지시간) 파이낸셜 타임스에 따르면 노스스타 자산운용은 오는 20일 페이스북 주주총회에서 현재 유통되는 페이스북 주식의 의결권을 모두 1주당 1의결권을 동등하게 만드는 안건에 찬성해줄 것을 다른 주주들에 호소했다.

페이스북 주식은 현재 A주와 B주로 나뉘어 있는데 B주에는 주당 10주의 의결권이 주어져있다. B주는 저커버그를 비롯해 페이스북의 주요 임원들이 보유하고 있다.

저커버그는 현재 A주 약 400만주와 B주 4억6800만주를 보유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발행된 페이스북 전체 주식은 A주 22억9000만주, B주 5억5200만주다. 의결권 비율이 높은 B주의 85% 가량을 저커버그가 보유해 페이스북의 주요 의사 결정권을 쥐고 있는 셈이다.

노스스타는 현재의 차등의결권제로는 주주들이 회사의 결정사항을 검토하고 견제할 수 없다며 이는 주주들을 노골적으로 무시하는 처사라고 지적했다. 또 차등 의결권제를 도입한 회사의 주식 성과가 좋지 않다는 연구결과도 있다고 강조했다.
노스스타의 줄리 굿리지 사장 겸 최고경영자(CEO)는 서한을 통해 "주주들에게 동등한 의결권을 주는 시스템을 갖추지 않으면 페이스북이 큰 잘못을 저지를 수 있다"며 "현재의 의결권 구조는 페이스북이 상장사가 된 후 출자한 주주들이 저커버그 창업주의 결정에 반대할 수 없게 만든다"고 지적했다.

페이스북은 이에 대한 답변을 거부했다고 FT는 전했다.

지난 2년간 저커버그의 의결권 비율은 67%에서 60%로 줄었다. 저커버그는 향후 3년간 페이스북 주식을 1년에 10억달러 이상 매도하지 않겠다고 약속했다.


박병희 기자 nut@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