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사람이좋다' 윤수현 "회사 망하고 정신을 놓았다"

최종수정 2016.06.05 13:25 기사입력 2016.06.05 13:25

댓글쓰기

사진= MBC '사람이 좋다' 방송화면 캡처

사진= MBC '사람이 좋다' 방송화면 캡처


[아시아경제 김원유 인턴기자] 가수 윤수현이 힘들었던 사연을 털어놨다.

5일 방송된 MBC '휴먼다큐-사람이 좋다'(이하 '사람이 좋다')에서는 올 상반기를 제패한 트로트 여왕 윤수현의 이야기가 전파를 탔다.
이날 방송에서 윤수현은 과거 직장과 가수 활동을 병행했던 이야기를 하며 "직장 생활과 노래를 병행하기에는 너무 힘들었다. 회사를 그만둔 후, 각오를 하고 소속사를 찾아가 오디션을 봤다"고 말했다.

하지만 윤수현은 소속사가 곧 경영난으로 폐업했다면서 "살아남기 위해 노력했다. 재연배우도 했다"고 전했다.

이어 윤수현은 "결국 폐업 이후에 한두 달간 정신을 놓았다. 정말 지옥이 따로 없었다"고 말해 보는 이들의 안타까움을 자아냈다.
한편 '휴먼다큐 사람이 좋다'는 매주 일요일 아침 8시 MBC에서 방송된다.


김원유 인턴기자 rladnjsdb@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