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사람이좋다'이경애, 불우한 어린 시절 고백…'실성한 어머니 자살기도'

최종수정 2016.05.29 13:07 기사입력 2016.05.29 13:07

댓글쓰기

사진= MBC '휴먼다큐 사람이 좋다' 방송화면 캡처

사진= MBC '휴먼다큐 사람이 좋다' 방송화면 캡처


[아시아경제 김원유 인턴기자] 방송인 이경애가 자신의 불우한 어린 시절을 털어놨다.

29일 오전 방송된 MBC '휴먼다큐 사람이 좋다'에서는 이경애가 출연, 자신의 어머니를 회상하는 장면이 전파를 탔다.
이날 방송에서 이경애는 "어렸을 때 빚쟁이가 들이닥쳐 아빠 월급을 다 털어갔다. 어머니가 그 스트레스로 정신이 나가셨다"고 말했다.

이어 그는 "그 이후에 자살기도만 5번 하셨다. 그땐 정말 힘들었다. 엄마가 너무 불쌍했다"며 눈물을 흘렸다.

한편 '휴먼다큐 사람이 좋다'는 매주 일요일 아침 8시 MBC에서 방송된다.
김원유 인턴기자 rladnjsdb@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