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자판입력패턴, 걸음걸이가 비밀번호" 구글, 새 본인인증 공개

최종수정 2016.05.24 10:10 기사입력 2016.05.24 10:10

댓글쓰기

구글, 본인인증 프로젝트 '아바커스' 활용한 인터페이스 공개
자판 입력 패턴, 걸음걸이, 음성패턴, 현위치 등 분석해 본인 확인
은행 앱에서는 추가로 비밀번호 입력하도록


"자판입력패턴, 걸음걸이가 비밀번호" 구글, 새 본인인증 공개


[아시아경제 한진주 기자] 앞으로 안드로이드 스마트폰의 잠금을 풀 때 비밀번호 입력, 지문 인식 등의 절차가 필요 없게 된다. 스마트폰을 사용하는 사람이 ‘나’이기만 하면 된다.

23일(현지시간) 정보기술(IT) 전문매체 테크크런치는 구글이 I/O 2016에서 본인인증 프로젝트 아바커스(Abacus)에 대한 새로운 정보를 공개했다고 보도했다. 구글의 머신러닝 연구팀은 아바커스를 이용해 ‘보안 앱 프로그래밍 인터페이스(Trust API)’를 만들었다.

아바커스는 지난해 구글 I/O(구글 연례 개발자회의)에서 처음 공개된 자동 본인인증 프로젝트다. 스마트폰 자판을 입력하는 패턴, 걸음걸이, 현재 위치 등 다양한 정보를 분석해 자동으로 본인임을 확인한다. 비밀번호나 지문 인식 같은 절차가 필요 없어지는 셈이다.
구글은 이미 안드로이드 버전 5.0 이상의 기기에서 ‘스마트록(Smart Lock)'이라는 자동 보안 장치를 도입한 바 있다. 스마트록은 안드로이드 장치를 등록한 장소에 가져가면 비밀번호를 입력할 필요 없이 보안이 해제되는 시스템이다.

"자판입력패턴, 걸음걸이가 비밀번호" 구글, 새 본인인증 공개


아바커스는 지속적으로 사용자의 데이터를 수집해 만든 ‘신뢰도(Trust Score)'를 평가해 보안을 해제한다. 신뢰도는 자판 입력 습관, 말하는 속도, 음성 패턴, 안면 인식 등 다양한 방법을 통해 자동으로 측정된다.

모든 앱이 자동으로 보안 해제되는 것은 아니다. 더 높은 보안 안정성이 필요한 은행 앱의 경우 기존의 비밀번호나 지문인식 방법을 추가로 적용할 수 있다. 신뢰도가 낮게 나온 경우 추가로 비밀번호나 지문을 입력해야 로그인 할 수 있는 식이다.

다니엘 커프만 구글 첨단기술프로젝트팀(ATAP·Advanced Technology and Project) 팀장은 “우리는 이미 다양한 센서를 가진 스마트폰을 갖고 있다”며 “아바커스를 이용하면 더 이상 ‘내’가 누구인지 증명할 필요가 없을 것”이라고 밝혔다.

그는 이어 “다음달부터 몇몇 은행들은 이 API를 직접 도입해 테스트할 것”이라며 “테스트를 통과하면 올해 말까지 전 세계의 모든 안드로이드 개발자들은 자신의 계정에 로그인할 때 아바커스를 이용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진주 기자 truepearl@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지금 쓰는 번호 좋은 번호일까?

※아시아경제 숫자 운세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