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亞에는 대적할 선수가 없다" 연재의 '퍼펙트 게임'

최종수정 2016.05.10 22:49 기사입력 2016.05.10 10:29

댓글쓰기

AGU 리듬체조 선수권 개인종합 3연속 우승
후프·볼 등 전 종목 1위 결선행, 전관왕 도전

손연재[사진=김현민 기자]

손연재[사진=김현민 기자]


[아시아경제 김흥순 기자] 아시아에 손연재(22·연세대)의 적수는 없다.

손연재는 9일(한국시간) 우즈베키스탄 타슈켄트에서 열린 제8회 아시아체조연맹(AGU) 아시아 리듬체조 선수권대회 곤봉과 리본에서 각각 18.600점과 18.200점을 받아 1위를 했다. 후프(18.450점)와 볼(18.500점) 종목 점수를 더한 개인종합 네 종목에서 73.750점을 받아 금메달을 따냈다.

손연재는 2013년 타슈켄트 대회부터 아시아선수권에 출전해 지난해 충북 제천 대회를 포함 개인종합 3연속 우승을 했다. 아시아선수권은 원래 2년 주기로 대회가 열리지만 AGU에서 올해로 일정을 앞당겨 2년 연속 정상에 올랐다.

그의 다음 목표는 각 종목 상위 여덟 명이 겨루는 종목별 결선까지 전관왕 달성이다. 종목별 결선은 10일 열린다. 손연재는 네 종목 모두 1위로 예선을 통과했다. 손연재가 아시아선수권에서 출전 종목 모두 금메달을 딴 적은 없다. 2013년 대회에서는 개인종합과 후프, 곤봉까지 3관왕을 했으나 리본은 은메달, 볼은 4위로 밀렸다. 지난해 안방에서 열린 대회에서도 개인종합과 후프, 볼 세 종목을 석권하고 리본(3위)과 곤봉(5위)은 금메달을 놓쳤다. 빡빡한 경기 일정에 후반 체력이 떨어지면서 크고 작은 실수로 '퍼펙트 우승'을 달성하지 못했다.

손연재[사진=김현민 기자]

손연재[사진=김현민 기자]


리우데자네이루올림픽(8월 6~22일)이 열리는 올 시즌에는 프로그램 난이도를 높이면서도 근력 훈련을 꾸준히 해 약점을 메웠다. 국제체조연맹(FIG) 리듬체조 월드컵 대회를 포함, 매 경기 18.5점 안팎의 높은 점수를 받으며 아시아 무대에서 경쟁 선수들과 격차를 벌렸다. 지난해 아시아선수권 개인종합 은메달과 곤봉 금메달, 볼 은메달을 딴 엘리자베타 나자렌코바(21·우즈베키스탄)도 그의 적수가 되지 못했다. 나자렌코바는 이번 대회 개인종합에서 71.450점으로 은메달을 획득했으나 손연재와의 점수 차는 2.300점으로 지난해(2.100점)보다 크다.
손연재는 아시아선수권을 계기로 전환점을 맞았다. 2013년 3관왕 이후 출전한 카잔하계유니버시아드에서 볼 종목 은메달을 따 한국 리듬체조 선수 최초로 유니버시아드 개인전 입상권에 진입했다. 지난해 대회도 3관왕을 한 뒤 광주하계유니버시아드에서 개인종합 우승을 포함, 금메달 세 개와 은메달 두 개를 획득했다. "리우올림픽을 겨냥해 시즌을 다시 시작한다는 마음으로 경기하겠다"던 각오대로 전 종목 우승까지 달성한다면 자신감을 훨씬 키울 수 있다.

손연재는 남은 월드컵 대회를 통해 경기력을 유지한 뒤 7월말 브라질로 가 전지훈련을 할 계획이다.

김흥순 기자 sport@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