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與 옥새전쟁 2라운드…유승민의 白과 赤

최종수정 2016.03.28 15:04 기사입력 2016.03.28 11:30

총선 후 탈당파 행로는?…원유철 "복당 불가" 무소속돌풍 차단 포석

[아시아경제 지연진 기자]새누리당에서 4ㆍ13총선 공천파동의 여진이 계속되고 있다. 당내 주류인 친박(친박근혜)이 유승민 전 원내대표를 비롯해 당 공천에서 탈락한 후 무소속 출마를 강행한 인사들에 대해 '복당 불가' 입장을 천명하면서 총선 이후 후폭풍을 예고하고 있다.

새누리당 공동선대위원장인 원유철 원내대표는 28일 아시아경제와 통화에서 "지금은 총선에서 새누리당 후보의 당선을 돕기 위해 총력을 다해야할 때"이라며 "새누리당의 당헌당규가 상당히 까다롭기 때문에 유승민 의원이든, 유상현 의원이든 복당은 안된다"고 선을 그었다.
이같은 발언은 이번 총선에서 여권발 '무소속 연대'의 돌풍을 차단하기 위한 포석으로 풀이된다. 이번 총선을 총괄하는 당 지도부가 선거를 치르기 전부터 무소속 후보의 복당을 약속할 경우 새누리당 공천을 받고 출마한 후보의 경쟁력이 약화될 수 있기 때문이다.

새누리당 공천에서 탈락한 뒤 무소속 출마를 강행한 현역의원은 유 전 원내대표(대구 동을)를 비롯해 이재오(서울 은평을) 윤상현(인천 남을) 안상수(인천 중구동구강화군옹진군) 류성걸(대구 동갑) 권은희(대구 북갑) 주호영(대구 수성을) 강길부(울산 울주군) 김태환(경북 구미을) 조해진(경남 밀양시 의령군함안군창녕군) 등 10명이다. 임태희 전 의원과 장제원 전 의원 등 원외인사를 포함할 경우 무소속 탈당파의 규모는 대폭 늘어난다.

특히 박근혜 대통령의 정치적 기반인 대구에선 유 전 원내대표를 중심으로 4명의 무소속 후보가 연대 조짐을 보이고 있고, 다른 지역에서도 탈당 무소속 출마자들이 당 공천과정을 신랄하게 비판하며 동정표를 끌어 모으고 있다. 이번 총선에서 탈당 무소속 후보가 대거 당선될 경우 정부여당의 심판론을 증명하는 셈인 만큼 박근혜 정부의 레임덕을 앞당길 수도 있다. 정치권에서 이번 총선 최대 변수로 '무소속 돌풍'을 꼽는다.
당 안팎에선 탈당파의 당선 후 복당 가능성에 무게를 두고있다. 18대 총선 당시 공천학살된 김무성 대표는 무소속 출마 후 복당했고, 탈당 후 '친박연대'라는 당 간판을 내세워 당선된 친박계는 합당을 통해 새누리당의 전신인 한나라당에 통째로 흡수됐다. 친박계 큰형격인 서청원 최고위원과 김을동 최고위원이 친박연대 출신이다. 이인제 최고위원 역시 민주당 대선후보까지 지냈고, 원유철 원내대표도 15대 총선에서 공천에서 배제돼 무소속으로 출마했다. 이재오 의원은 이날 한 라디오에 출연해 "선거 전에는 모두 그런(복당 불가) 소리를 한다"면서 "지금 우리 (새누리당) 최고위원들 모두 탈당했다 들어온 사람들"이라고 지적했다.

하지만 일각에선 '배신의 정치'로 낙인찍인 유승민 전 원내대표와 측근들은 실제 복당이 어려울 수 있다는 전망도 나온다.

새누리당 당규 5조를 보면 탈당 후 다른 정당 후보나 무소속 후보로 선거에 출마한 경우 등 해당 행위 정도가 심한 인사가 입당신청을 하면 최고위원회의 승인을 얻어야 복당이 가능하다.

특히 복당을 위해선 당원자격심사를 거쳐야 하는데 당규 7조에선 ▲당의 이념과 정강ㆍ정책에 뜻을 같이 하는 자 ▲당과 국가발전에 기여할 수 있는 자 ▲공사를 막론하고 품행이 깨끗한 자 ▲과거의 행적으로 국민의 지탄을 받지 아니하는 자 ▲개혁의지가 투철한 자 등을 기준으로 삼고있다. 유 전 원내대표의 이번 총선 공천배제 기준인 '정체성'을 놓고 최고위가 총선 이후 또 다시 격돌할 수 있다는 의미다.


지연진 기자 gyj@asiae.co.kr
AD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오늘의 화제 컨텐츠

AD

포토갤러리

  • [포토] 클라라 '완벽한 S라인' [포토] 현아 '왜 이렇게 힙해?' [포토] 나연 '상큼한 미소'

    #국내핫이슈

  • [포토] 태연 '청량한 미모' [포토] 리사 '시크한 눈빛' [포토] 설현 '늘씬한 몸매'

    #연예가화제

  • [포토] 서현 '막내의 반전 성숙미' [포토] 엄정화 '명불허전 댄싱퀸' [포토] 이소연 "몸매 비결은 1일 1식"

    #스타화보

  • [포토] 미나 '자기관리의 정석' [포토] 야노시호 "45세 넘고 약해져 운동" [포토] 제시 '탄탄한 몸매'

    #몸매종결자

  • [포토] 킴 카다시안 '완벽한 건강미' [포토] 킴 카다시안 '넘사벽 카리스마' [포토] 킴 카다시안 '파격적 패션'

    #해외스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많이 본 뉴스 !가장 많이 읽힌 뉴스를 제공합니다. 집계 기준에 따라 최대 3일 전 기사까지 제공될 수 있습니다.

한눈에 보는 뉴스&트렌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