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썰전' 전원책 “사람들 생각 속에 ‘무성대장’은 이미 떡장수 무대”

최종수정 2016.03.25 10:14 기사입력 2016.03.25 10:14

댓글쓰기

'썰전' 전원책, 김무성 비판. 사진=jtbc 방송화면 캡처.

'썰전' 전원책, 김무성 비판. 사진=jtbc 방송화면 캡처.


[아시아경제 손현진 인턴기자] 전원책 변호사가 '썰전' 방송을 통해 김무성 새누리당 대표를 비판했다.

24일 방송된 JTBC ‘썰전’에는 공천을 두고 새누리당 내에서 김무성 대표의 행보에 대해 예상하는 유시민 작가와 전원책 변호사의 모습이 다뤄졌다.

이날 '썰전'에서 전원책 변호사는 평소 무성대장의 준말로 ‘무대’로 불린 김무성 대표에 대해 “사람들 생각 속에 ‘무대’는 이미 떡장수 무대”라고 독설을 했다.

전원책 변호사와 유시민 작가는 김무성 대표가 ‘김무성계’를 공천에서 챙겨주는 조건으로 나머지 공천에도 당 대표 직인을 찍었을 것이라고 추측했다.

해당 '썰전' 녹화는 김무성 옥새 투쟁 사태가 일어나기 전 이루어졌다. 방송에서 ‘그것이 실제로 일어났습니다’라는 자막이 시선을 모았다.
유시민 작가와 전원책 변호사는 뒤이어 유승민 의원의 새누리당 탈당에 대해서도 언급해 시청자들의 눈길을 끌었다.


손현진 인턴기자 freehj@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