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썰전' 전원책 예언 또 적중 “문재인 전 대표가 더민주 융합한다”

최종수정 2016.03.25 10:22 기사입력 2016.03.25 10:22

댓글쓰기

전원책. 사진=JTBC '썰전'

전원책. 사진=JTBC '썰전'


[아시아경제 강현영 인턴기자] '썰전' 전원책 변호사의 예언이 연달아 적중하면서 네티즌들의 관심이 커지고 있다.

24일 방송된 JTBC '썰전'에서 전원책 변호사는 공천 문제로 분열된 더불어민주당을 해결할 사람은 문재인 전 대표뿐이라고 주장했다.

앞서 더민주는 비례대표 공천을 놓고 갈등을 빚어왔다.

이날 방송에서 전원책 변호사는 "문재인 전 대표가 서울에 급거 올라와서 김종인 대표 집으로 찾아가서 융합을 하지 않겠나 싶다"라고 말했다.

이에 김구라는 "김종인 대표가 떠날 가능성은 없는거냐, 그래서 손학규 전 대표가 올 수도 있지 않냐"고 물었다.
유시민 작가는 "'경우의 수 1'로 김종인 대표의 뜻이 관철되는 경우 중앙선관위가 뜻을 굽히게 되면 선거는 망하게 된다. '경우의 수 2'로 김종인 대표가 사퇴하게 되면 손학규 전 대표가 와서 선대위원장으로 수습할 수도 있다. 아니면 문재인 전 대표더러 와서 수습하라는 사인일 수도 있다"고 말했다.

이를 들은 전원책 변호사는 "앞에 두 개는 틀렸고 맨 뒤가 정답"이라면서 문 전 대표가 당 문제를 해결할 것임을 예언했다. 이날 방송 녹화는 지난 21일 이뤄졌다.

녹화 다음날인 22일 실제로 경남 양산 자택에 머물던 문 전 대표가 급거 상경해 사퇴를 예고한 김종인 대표를 만나 설득하며 진화에 나섰다. 전 변호사의 예언이 적중한 것.

특히 전 변호사의 예언은 앞서 '야당의 필리버스터'와 관련 종료 시점을 예언해 적중한 데 이어 또 적중한 것이라 눈길을 끈다.

지난 3일 방송된 '썰전'에서는 테러방지법과 야당의 필리버스터에 대한 이야기를 나누면서 전원책은 "(3월3일) 목요일에 지금하는 녹화가 방송될 텐데 그 전에 (필리버스터가) 끝나지 않을까 싶다"고 말했다.

전원책의 말대로 필리버스터는 2일 더민주 이종걸 원내대표를 마지막으로 중단되면서 테러방지법은 표결에 의해 국회 통과됐다.


강현영 인턴기자 youngq6@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