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김종인, 당무거부 하루 만에 복귀… 비례대표 2번 배정될 듯

최종수정 2016.03.22 09:10 기사입력 2016.03.22 09:10

댓글쓰기

김종인 더불어민주당 비상대책위원회 대표.

김종인 더불어민주당 비상대책위원회 대표.


[아시아경제 조아라 인턴기자] 당무거부에 들어갔던 김종인 더불어민주당 비상대책위원회 대표가 복귀할 예정이다. ‘셀프공천’ 논란이 일었던 김 대표의 비례대표 번호는 처음 발표와 같이 2번이 될 것으로 전망된다.

김성수 대변인은 김 대표가 22일 오전 11시 국회에서 열리는 비상대책위 회의에 참석해 비례대표 순위 확정 문제 등을 논의할 예정이라고 전했다.

김 대변인은 이날 오전 7시30분부터 8시10분까지 40분간 김 대표의 구기동 자택을 방문해 김 대표에게 심야 중앙위의 비례대표 투표 상황 등을 보고했다.

김 대변인은 “순위투표 결과와 비례대표 (순위) 목록을 어떻게 작성해야 하는지 등 새벽까지의 상황을 소상히 보고 드렸다”며 “대표가 순위 확정을 위해 오전 11시 국회로 나오실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쭉 설명을 듣고 충분히 이해하셨다”며 “국회에 나와 (순번을) 정하겠다고 했다”고 덧붙였다.

이번 더민주 비례대표 후보자 가운데 김 대표의 전략공천 몫은 김 대표 자신과 박경미 홍익대 수학교육과 교수, 최운열 서강대 교수, 김성수 대변인 등 4명으로, 김 대표가 이들의 순번을 정하게 된다.
김 대표의 비례대표 번호는 우여곡절 끝에 원안대로 남성 후보 최상위 순번인 2번에 배정될 것으로 보인다.


조아라 인턴기자 joara@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