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임태희 "공관위, 유승민 스스로 나가도록 만드는 게 옳으냐"

최종수정 2016.03.21 15:14 기사입력 2016.03.21 15:14

댓글쓰기

임태희 전 장관

임태희 전 장관

[아시아경제 최일권 기자] 이번 총선에서 공천배제된 임태희 전 노동부장관은 21일 새누리당 공천관리위원회가 유승민 의원의 공천 여부를 결정하지 못하는 상황과 관련해 "당과 공관위가 이렇게 처리해서는 안된다"고 직설적으로 밝혔다.

임 전 장관은 이날 문자메시지를 통해 "제 문제는 아닙니다만 한 나라의 공당이 이렇게 운영돼서는 안 되겠기에 나섰다"고 운을 뗀 후 "공관위가 좋은 사람을 국민 앞에 제시해야 하는데, 지금은 자기편이 아닌 사람을 제거하는 기구로 전락했다"고 비판했다.

임 전 장관은 "국민 지지가 높은 유 의원을 공천배제시키려는 행태도 문제지만 역풍이 두려워 차일피일 미루고 스스로 나가도록 압력을 가하는 게 말이 되냐"면서 "어쩌다 공당이 이 지경까지 망가졌나? 어쩌다 인간이 이렇게까지 타락할 수 있냐?"며 목소리를 높였다.

그는 서초갑 경선에서 떨어진 조윤선 전 청와대 정무수석을 당 최고위에서 용산으로 지역구를 옮기는 쪽으로 가닥을 잡는 것과 관련해 "유 의원은 아예 23일까지 결정을 보류해 무소속으로도 못나가게 한다는 말이 유력하게 나오고 있는 반면, 자기 편은 경선에서 떨어지니 다른 지역으로 옮겨주는 무지막지한 행태"라고 강조했다.

이어 "불의가 판치는 상황에서 새누리당 동지들은 기가 질려 침묵하고 있다"면서 "김무성 대표라도 유승민 의원을 둘러싼 광풍을 막아야 한다"고 덧붙였다.
최일권 기자 igchoi@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