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정유경의 신세계百' 시동…"강남점 2조클럽 간다"

최종수정 2016.02.25 11:31 기사입력 2016.02.25 11:00

댓글쓰기

1인당 GDP 3만달러 시대…신개념 쇼핑센터 선보인다
정유경의 '감성 실험'…엄마·그루밍族 잡아라

신세계백화점 강남점

신세계백화점 강남점


[아시아경제 김현정 기자] 정유경 신세계 백화점부문 사장이 올해의 핵심 거점으로 지목한 신세계백화점 강남점이 증축 작업을 마치고 오는 26일 오픈한다. 영업면적과 입점 브랜드를 60% 확대, 3년 내에 연매출 2조원대의 사업장으로 성장시킨다는 전략이다.

신세계는 25일 개점 15년만에 증축·리뉴얼 한 신세계백화점 강남점을 공개하고 프랑스 봉마르셰, 미국 삭스피프스에비뉴와 같은 국내 최고 수준의 랜드마크 백화점으로 자리잡겠다고 밝혔다. 연매출 목표는 리뉴얼 오픈 첫 해인 올해 1조7000억원, 3년 내 2조원(연매출 기준)으로 잡았다.
강남점은 지난해 9월부터 리모델링 공사를 진행했으며, 지난해 10월 지하 1층(파미에스트리트)을 확장 오픈했다. 이번에 선보이는공간은 증축된 신관 6개층(6층~11층)이며 오는 8월에는 기존 본·신관 리뉴얼 공사를 모두 마무리 짓는다는 방침이다.

이번 증축에 따라 강남점의 영업면적은 1만6800여평(약 5만5500㎡)에서 2만6200평(약 8만6500㎡)으로 60% 가량 늘어 서울 시내 최대면적 백화점으로 등극했다. 브랜드 수 역시 기존 600개에서 1000여개까지 늘어 국내 최대 규모를 자랑한다.
신세계백화점 강남점 층별 현황

신세계백화점 강남점 층별 현황


◆1인당 GDP 3만달러 시대…신개념 쇼핑센터 선보인다= 신세계백화점 강남점은 증축에 앞서 국내 1인당 국내총생산(GDP)이 3만달러 달성을 앞두고 있다는 데에 주목했다. 선진국의 경우 이를 기점으로 민간 소비가 국가 경제 성장을 견인했으며, 가격보다 구매 과정과 서비스를 중시하기 시작한다는 설명이다.

신세계백화점 관계자는 "유통선진국인 일본의 경우도 1인당 GDP 3만달러에 진입한 1992년부터 가격 중시 소비보다 가치소비가 증가했고, 인테리어 등 라이프 스타일 관련 산업의 연평균 성장률이 한 때 두자릿수를 넘었다"고 설명했다.
이에 따라 강남점은 슈즈(신관 4층), 컨템포러리(본관 4층), 아동(전 10층), 생활(전 9층) 등 4개 분야의 전문관을 업계 최초로 선보인다. 슈즈 전문관의 경우 영업면적 1000평으로 국내를 넘어 아시아 최대 수준이다. 특히 루이뷔통, 구찌, 페라가모, 발렌티노 등 명품 브랜드를 슈즈 단독 매장으로는 국내 최초로 선보인다. 총 43개의 브랜드와 함께 슈마이스터 라운지, 슈케어 라운지 등에서 슈즈 관련 서비스를 경험할 수 있다.

컨템포러리 전문관에서는 1000평 규모의 매장에서 패션, 뷰티, 리빙 등 라이프스타일과 관련된 39개의 브랜드를 만날 수 있다. 매장 중앙에는 전통차, 주얼리, IT 액세서리, 펫 용품들을 판매하는 다양한 편집매장이 들어섰다. 아동전문관 '리틀신세계'는 총 1200평 규모, 63개 브랜드를 구비해 아동관련 매장으로는 국내 백화점 가운데 최대 규모다. 50평 규모의 유모차, 카시트 편집숍을 단독 조성하고 즉석에서 만들어 판매하는 이유식 매장도 입점했다. 생활전문관 '신세계 홈'은 총 2000평 규모로 주방, 가전, 거실·가구, 침실, 신세계홈(단독브랜드) 등 5개 섹션에 걸쳐 144개 브랜드가 소개된다.
신세계백화점 강남점

신세계백화점 강남점


◆정유경의 '감성 실험'…엄마·그루밍族 잡아라= 주력 고객군을 세분화 해 차별화된 서비스를 제공하는 것도 강남점의 핵심 전략이다. 엄마고객(영유아), 식음료 고객, 남성고객을 위한 공간도 별도로 마련된다. 아동전문관에서는 유아교육 전문가가 출산, 육아, 교육에 대해 상담해주고 아이들이 뛰어놀수 있는 놀이공간도 별도로 구성했다. 이유식을 데우거나 간단히 조리할 수 있는 주방공간도 있다.

페이야드, 베끼아앤누보, 스타벅스, 라뒤레, 콩부인 등 고급 디저트 및 카페 브랜드도 전 층에 구성한다. 6, 7층에 선보이는 남성전문관에는 국내 최초로 루이뷔통, 펜디의 남성매장을 오픈한다. 라르디니 매장의 경우 전세계 최초의 단독매장이다.

유신열 신세계백화점 강남점장은 "강남점은 단순한 상품판매를 넘어 다양한 고객경험까지 제공해 미국, 유럽, 일본 등 유통선진국의 백화점과 비교해도 뒤지지 않는 세계적인 랜드마크 쇼핑센터를 완성했다"면서 "이번 증축을 통해 면적, 매출, 매장구성, 브랜드 등 모든 면에서 업계를 선도하겠다"고 설명했다.


김현정 기자 alphag@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