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카카오, 모바일 게임에 광고 넣는다…수익 다각화 전략

최종수정 2016.01.28 10:10 기사입력 2016.01.28 10:10

부진한 게임 부문 실적 반등 위해
카카오, 모바일 게임에 광고 탑재
퍼블리싱 사업, 카카오톡 활용한 마케팅도 진행


남궁훈 카카오 CGO

AD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안하늘 기자] 카카오가 부진한 게임 부문의 실적 반등을 위해 수익 다각화에 나섰다. 모바일 게임 내에 광고를 탑재하고, 게임 자회사 엔진과 함께 퍼블리싱 사업에 뛰어든다. 국민 메신저 카카오톡을 활용한 마케팅 지원도 나선다.

28일 카카오는 서울 광화문 나인트리 컨벤션 그랜드볼룸에서 기자간담회를 열고 올해 카카오 게임 사업 전략을 밝혔다.

남궁훈 카카오 게임 총괄 부사장(CGO)은 이날 간담회에서 모바일 광고를 통해 추가 수익을 창출할 수 있는 새로운 수익 모델인 '카카오게임 애드플러스(AD+)'를 소개했다.
카카오게임 AD+는 카카오가 개발한 광고 플랫폼을 개발자가 게임에 적용하고 광고를 통해 발생하는 수익을 카카오와 게임 업체가 나누는 방식으로 진행된다.

카카오는 카카오게임 AD+에 참여하는 업체에게는 매출에 따라 차등화한 수수료율을 적용한다. 월 매출 3000만원 이하 게임에 대해서는 수수료를 받지 않고, 3000만원 초과~1억원 이하는 14%, 1억원 초과시 21%의 수수료를 적용한다. 기존에는 매출에 관계없이 카카오 게임하기에 입점한 모든 게임에 대해서 21% 단일 수수료율이 책정됐다.

또 카카오는 게임 전문 계열사인 엔진과 협력해 모바일 게임 퍼블리싱 사업에도 나서기로 했다. 엔진을 통해 퍼블리싱하는 게임에 대해서는 카카오는 수수료를 면제해주고 퍼블리싱 비용만 부과할 방침이다.

국내 1위 모바일 메신저 카카오톡을 활용한 모바일 마케팅 지원도 확대한다. 카카오는 자사 서비스 내 게임 전용 광고를 확대하고, 카카오톡 게임탭 신설, 인게임(In-Game)광고 플랫폼을 제공 한다.

이 같은 수익다각화 전략으로 카카오는 매출 부진을 겪고 있는 게임 부문에서 실적 반등을 꾀한다는 계획이다.

지난해 3분기 카카오 게임 부문의 매출은 전년 동기 대비 24%가 감소한 513억원을 기록했다. 특히 지난해 초부터 넷마블의 '레이븐', 웹젠의 '뮤 오리진' 등 대형 모바일 역할수행게임(RPG)이 카카오 게임하기없이 성공하면서 업계 전체에 '탈카카오' 바람이 불었다. 카카오의 입점 수수료인 21%가 과도하다는 지적도 나오는 상황이었다.

남궁훈 CGO는 "카카오게임의 새로운 도전은 이제 시작이다"며 "이번 정책으로 파트너들이 성공하는 환경을 만들고 다양한 장르의 게임이 공존해 이용자들도 선택의 폭이 넓어지는 계기가 되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한편 카카오의 100% 자회사 케이벤처그룹은 지난해 8월 엔진의 주식 2만2727주(65.8%)를 249억9900만원에 인수하면서 당시 남궁 엔진 대표를 영입했다. 남궁 대표는 김범수 카카오 의장과 함께 한게임 창업멤버로 NHN USA 대표, CJ인터넷(현 넷마블게임즈) 대표 등을 지냈다.


안하늘 기자 ahn708@asiae.co.kr
AD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오늘의 화제 컨텐츠

AD

포토갤러리

  • [포토] 클라라 '완벽한 S라인' [포토] 현아 '왜 이렇게 힙해?' [포토] 나연 '상큼한 미소'

    #국내핫이슈

  • [포토] 방민아 '청순美 발산' [포토] 산다라박 '소식좌의 비주얼' [포토] 화사 '독보적인 분위기'

    #연예가화제

  • [포토] 한소희 '매혹적인 눈빛' [포토] 리사 '독보적인 분위기' [포토] 이지아 '청순 섹시의 정석'

    #스타화보

  • [포토] 솔라 '탄탄한 몸매' [포토] 신수지 '여전한 건강미' [포토] 설현 '늘씬한 몸매'

    #몸매종결자

  • [포토] 킴 카다시안 '완벽한 건강미' [포토] 킴 카다시안 '넘사벽 카리스마' [포토] 킴 카다시안 '파격적 패션'

    #해외스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많이 본 뉴스 !가장 많이 읽힌 뉴스를 제공합니다. 집계 기준에 따라 최대 3일 전 기사까지 제공될 수 있습니다.

한눈에 보는 뉴스&트렌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