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亞서 할랄 화장품·치약 인기…관련 기업도 분주

최종수정 2016.01.21 10:07 기사입력 2016.01.19 14:54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노미란 기자] 이슬람 계율에 따라 만드는 할랄 제품의 인기가 음식에 이어 최근 생활용품에까지 번지고 있다.

19일 니혼게이자이(日本經濟)신문은 음식을 제외한 할랄 생활용품의 아시아지역 시장 규모가 약 100조원 규모로 성장하면서 급속한 수요 팽창에 대응하기 위한 기업들의 움직임이 분주하다고 전했다.
할랄 인증을 다루는 정부기관인 말레이시아 이슬람개발부(JAKIM)에 따르면 할랄 제품의 70% 정도가 화장품 등 식품 이외의 품목으로 집계됐다.

할랄은 돼지와 알코올의 사용을 제한하는 등 이슬람 율법에 따라 만들어진 제품이다. 종교적인 제약에 따라 만들어진 제품이지만 원료의 위생상태가 보장된다는 측면에서 소비자들의 각광을 받고 있다. 다소 비싼 가격에 팔리고 있지만 아시아지역의 경제 성장에 따라 화장품과 샴푸, 치약 등 생활 용품의 소비가 확산되고 있는 추세다.

다국적 생활용품제조 기업은 말레이시아와 인도네시아 등 무슬림 인구가 많은 지역 시장에 빠르게 진입해 할랄 제품 시장을 선도하고 있다. 미국 존슨앤드존슨(J&J)은 바디용품, 영국의 유니레버는 치약 등으로 무슬림 소비자의 긍정적인 호응을 얻고 있다. 인도네시아 할랄 화장품 브랜드 '와루다'도 최근 5년간 자국 내 판매 점유율을 1%에서 5%로 확대하는 등 선방하고 있다. 싱가포르에서는 여성의 손톱 관련 제품에 할랄을 도입해 출시되기도 했다.
할랄 제품이 인기를 끌면서 관련 원료를 생산하는 기업도 분주해졌다. 독일 화학업체 BASF는 2010년부터 말레이시아 공장에서 할랄 제품에 주력, 화장품 및 페인트 등의 원료를 생산하고 있다.

니혼게이자이신문은 식품에서 화장품·생활용품으로 확산되는 할랄제품시장이 국가와 업종을 뛰어넘는 새로운 사업 기회를 창출하고 있다고 평했다.


노미란 기자 asiaroh@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함께 본 뉴스

새로보기

포토갤러리

  • [포토] 화사, 뭘 입어도 '핫' [포토] 제시 '강렬한 카리스마' [포토] 현아 '명품 각선미'

    #국내핫이슈

  • [포토] 선미 '도발적인 눈빛' [포토] 카리나 '치명적 미소' [포토] 제시카 '시크한 아우라'

    #연예가화제

  • [포토] 차예련 '우월한 길이' [포토] 노제 '인형같은 미모' [포토] 고현정 '독보적인 아름다움'

    #스타화보

  • [포토] 클라라 '요염한 자태' [포토] 홍수아 '파격 보디 프로필' [포토] 제시 '시선집중 몸매'

    #몸매종결자

  • [포토] 킴 카다시안 '넘사벽 카리스마' [포토] 킴 카다시안 '파격적 패션' [포토] 킴 카다시안 '매혹적인 비키니'

    #해외스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많이 본 뉴스
!가장 많이 읽힌 뉴스를 제공합니다. 집계 기준에 따라 최대 3일 전 기사까지 제공될 수 있습니다.

추천 연재

한눈에 보는 뉴스&트렌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