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소라넷이 또'…나체 몰카 찍어 올린 대학원생 구속

최종수정 2016.01.07 00:20 기사입력 2016.01.07 00:20

댓글쓰기

요가강사 나체 찍어 음란사이트에 유포한 대학원생 구속. 사진=JTBC 뉴스캡처

요가강사 나체 찍어 음란사이트에 유포한 대학원생 구속. 사진=JTBC 뉴스캡처


[아시아경제 온라인이슈팀] 불법 음란사이트 '소라넷'을 통해 몰래 촬영한 영상을 유포한 사건이 거듭 발생해 사회적 논란이 되고 있다.

서울북부지검 형사3부는 지난 5일 '성폭력 범죄의 처벌 등에 관한 특례법' 위반 혐의로 대학원생 양모(27)씨를 구속했다.

검찰에 따르면 양씨는 지난해 3∼5월 자신이 다니던 요가학원 강사 A씨가 샤워 후 탈의실에서 옷을 갈아입는 모습을 4차례 몰래 촬영해 소라넷 등 음란사이트에 7∼8월 사이 총 10차례 유포한 혐의를 받고 있다.

양씨는 A씨가 평소 원생들이 모두 집에 간 뒤 남자 탈의실을 이용한다는 사실을 알고 동영상 촬영 기능을 켜놓은 휴대전화를 바지 주머니에 넣고 이를 벽에 걸어놓는 수법을 썼다.

이 같은 범죄는 이번이 처음이 아니다. 지난달에는 만취한 지인을 추행하고 이 장면을 동영상으로 찍어 소라넷에 올린 송모(32)씨가 구속 기소되기도 했다.
이처럼 소라넷은 몰래 카메라나 강제 추행 영상을 유포하는 통로로 악용되고 있어 검찰은 최근 전담 전담 수사팀을 꾸려 운영진 검거와 사이트 폐쇄에 나섰다.

온라인 커뮤니티 '메갈리아'에서는 소라넷 폐지를 위한 청원운동이 진행되고 있으며 경찰은 사이트 폐쇄를 위한 수사를 시작했다.


온라인이슈팀 issue@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지금 쓰는 번호 좋은 번호일까?

※아시아경제 숫자 운세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