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소비 양극화]3배 비싼 케이크도 사먹어요

최종수정 2015.12.14 06:15 기사입력 2015.12.14 06:15

댓글쓰기

싸게는 1만원대부터 비싸게는 7만원대까지 디저트도 소비 양극화

[아시아경제 최서연 기자] #직장인 김소현(29)씨는 친구들과 크리스마스 파티를 열 계획을 세우고 있다. 하루 동안 파티를 열기로 한 김 씨와 친구들은 선물을 교환하고 사진을 찍고 각자 음식을 준비해오기로 했다. 케이크에 초를 켜고 20대의 마지막을 기념하기로 한 그들은 거금을 들여 파티 분위기에 어울리는 7만원 상당의 유명 호텔 케이크를 구입하기로 했다.
소비 양극화가 심해지면서 먹거리에 대한 소비도 실속파와 고급파로 양분되고 있다. 특히 크리스마스를 맞은 외식업계에서는 1만원대부터 7만원대까지 다양한 가격대의 디저트가 쏟아져 나오며 이러한 현상을 부추기고 있다.

베이커리부터 편의점, 대형마트, 커피전문점, 호텔까지 크리스마스와 연말 대목을 맞아 다양한 디자인의 케이크를 선보이고 있다. 그 중 가장 저렴한 가격대의 디저트를 선보이는 곳은 베이커리 업계다. 뚜레쥬르와 파리바게뜨 모두 장소비자가격 기준으로 1~3만원 대의 케이크를 제공한다. 특히 뚜레쥬르는 이동 통신3사 회원을 대상으로 연말까지 기본할인에 추가 5% 할인을 받을 수 있어 통신사에 따라 최대 19% 할인된 가격으로 제품을 구입할 수 있다. 특히 KT Olleh멤버십 고객들에게는 매주 금요일 더블할인으로 30% 할인 혜택을 제공하는 행사를 크리스마스 당일까지 진행해 1만6000원짜리 케이크의 경우 1만1000원대에 구매할 수 있다.

마트와 편의점에서도 1만원대의 저렴한 케이크를 만나볼 수 있다. 롯데마트는 이달 3일부터 크리스마스 케익 사전예약 판매를 진행해 총 13종의 다양한 크리스마스 케이크를 정상가 대비 30% 할인 판매해 1만원대에 제공한다. 세븐일레븐과 미니스톱, GS25 등 편의점에서도 1~2만원대의 케이크와 아이스크림 케이크를 사전 예약 판매하고 할인 혜택을 제공해 1~2만원대에 저렴하게 판매 중이다.
가장 고가의 케이크를 선보이는 곳은 호텔이다. 유명 패스트리 셰프들이 만든 호텔 베이커리의 케이크는 적게는 4만원대에서 비싸게는 7만원대로 일반 베이커리에서 판매하는 케이크에 비하면 가격 차가 3배 이상에 달한다. 그러나 커피전문점이나 베이커리에서 선보이는 케이크보다 화려한 비주얼을 자랑하며 불티나게 팔리고 있다.

외식업계 관계자는 “이처럼 크리스마스 대목을 앞두고 유통가에서는 평소의 몇 배씩 가격을 올려 판매하는 바가지 상술이 해마다 일어나고 있지만 그럼에도 불구하고 고가에도 아랑 곳 없이 지갑을 여는 소비자들의 수요가 있기 때문에 이런 현상이 일어나고 있는 것”이라며 “소비자들의 수요가 있는 한 이런 현상은 매년 지속될 것으로 보인다”고 설명했다.

최서연 기자 christine89@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